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의 아직 철거되지 않은 ‘평화의 소녀상’에 항의 표시처럼 ‘표현의 부자유’ 전시 팸플릿이 들려 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위원회는 소녀상이 포함된 특별전 ‘표현의 부자유, 그 후’전에 대해 전날 전격적으로 전시 중단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일본 공공미술관에서 최초로 진행됐던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사흘 만에 결국 중단됐다. 일본 극우 세력 등의 항의로 안전 문제가 우려된다는 이유지만, 일본 정부의 직간접적인 압박이 배경으로 보인다. 일본의 ‘표현의 부자유’를 고발하기 위한 이 전시회는 역설적이게도 소녀상 전시 중단으로 일본 내 표현의 자유가 얼마나 열악한지를 전 세계에 여실히 보여준 셈이다. 작품을 출품한 작가들은 물론 일본 내부에서도 거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실행위원회는 4일 평화의 소녀상을 포함한 기획전을 중단했다. 전시장 입구에는 커다란 가벽을 설치해 소녀상이 보이지 않게 했다. 경비 인력 3명과 직원 1명이 관람객 등의 출입을 막았다.

출입이 금지된 전시장 내 소녀상의 무릎 위에는 ‘표현의 부자유’ 문구가 적힌 팸플릿이 놓여 있었다. 트리엔날레 관계자는 “항의하는 뜻으로 누군가 두고 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인 오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표현의 부자유전 전시 중단을 예고했다. 그는 “테러 예고나 협박 전화 등으로 사무국이 마비됐다”며 “예술제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이런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치적 압박은 부인했지만 자세한 해명은 없었다. 소녀상 전시 이후 일본 정부는 철거 압박을 해왔다.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은 “행정의 입장을 뛰어넘은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는 항의문을 보내 전시 중단을 압박했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예술제 보조금 교부 중단을 시사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참여한 큐레이터들이 3일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에서 전시 중단 조치에 항의하며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모습. 왼쪽부터 이와사키 사다아키, 오카모토 유카, 오구라 도시마. 연합뉴스

‘표현의 부자유 전’실행위원들은 ‘전후 일본 최대의 검열 사건’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사람들의 눈앞에서 지워진 표현을 모아 현대 일본의 ‘표현의 부자유’ 상황을 생각하게 한다는 기획을 (정부) 압력으로 탄압하는 것은 역사적 폭거”라며 “법적 대항 수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언론도 비판에 나섰다. 아사히신문은 ‘협박 그리고 중지, 또 한 번 표현의 부자유 전(展)이 생겨났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감정이 선동되고 있다는 시대인식을 바탕으로 ‘정(情)’을 테마로 내건 트리엔날레에서 그것(평화의 소녀상 전시)이 중단됐다”며 “향후 전시회가 위축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소녀상 철거 소식과 ‘일본 펜클럽(P.E.N)’의 성명 내용을 1면에 함께 전했다. 문화예술인 단체 펜클럽은 ‘전시는 계속돼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가와무라 시장의 전시 중지 요구, 스가 장관의 보조금 발언에 대해 “정치적 압력 자체이며 헌법이 금지하는 검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 정부가 독일에서 소녀상 철거를 압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독일 주재 일본대사관은 베를린의 여성 예술가 전시관인 ‘게독(GEDOK)’에서 2일 시작된 ‘토이스 아 어스(TOYS ARE US)’ 전시회에 소녀상이 출품된 사실을 알고 지난 1일 공문을 보내 “위안부 문제는 이미 한국과 최종 합의했다”고 주장하며 철거를 압박했다.

일본은 줄곧 소녀상 건립·전시 철회를 압박해 왔다. 2017년 3월 독일 비젠트의 네팔-히말라야 파빌리온 공원에 유럽 최초로 세워진 소녀상에 대해 일본은 철거를 요구했고, 2016년에도 수원시가 자매결연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소녀상을 설치하려 하자 항의해 이를 무산시켰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