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기내 어린이 응급 환자를 위해 항공유 15t을 공중에 버리고 인근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연의 주인공인 최모(8)양이 “아시아나, 내 생명을 구해줘서 고마워요. 정말 고마워!”라며 스케치북에 직접 그린 비행기 그림(사진)을 보내왔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8일 미국에 거주하는 최양은 한국 방문을 위해 엄마와 함께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OZ221편에 탑승했다. 출발 후 약 1시간30분이 지났을 무렵, 최양에게 갑작스런 고열과 복통이 찾아왔다. 승무원들은 곧장 응급처치에 들어갔고, 탑승하고 있던 의사로부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소견을 전달 받았다.

기장과 승무원들은 응급 환자의 후송을 최우선으로 판단, 함께 탑승했던 승객 470여명의 양해와 동의를 구했다. 이어 지체 없이 인근 앵커리지 공항으로 회항키로 하고 비상 착륙을 실시했다. 미리 연락을 받아 지상에서 대기하고 있던 아시아나항공 앵커리지 지점 직원들은 신속히 인근 병원에 후송될 수 있도록 도왔고, 응급조치를 받은 최양은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해당 항공기는 비상 착륙 과정에서 무게를 줄여야 안전한 착륙이 가능하기 때문에 항공유 15t을 공중에 버리기도 했다. 최양을 무사히 후송한 뒤 재급유한 항공기는 앵커리지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에 약 4시간 지연 도착했다. 착륙 후 “긴급 회항으로 지연돼 죄송하고 협조에 감사하다”는 기장과 승무원의 기내 방송에 470여 승객들은 박수로 화답해 훈훈한 광경을 연출했다.

뒤늦게 승객들의 협조와 항공사의 도움으로 딸이 위험을 면하게 된 것을 알게 된 최양의 아버지는 감사 인사와 함께 최양이 직접 그린 아시아나 비행기 그림을 편지로 보내왔다.

최양 아버지는 편지에서 “긴박한 상황에서 긴급조치를 해주신 승무원과 의료인 탑승객, 비상 착륙이라는 어려운 판단을 해주신 기장·부기장님, 급박한 사정을 이해하고 비상 착륙을 허락해주신 모든 승객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많은 분들의 도움을 마음 속에 간직하며 사회에 이바지 할 수 있는 따뜻한 아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