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유대열 (5) 남한 학생이 가져온 고추장, 죽기를 각오하고 먹어

‘철천지원수’라 생각했던 남한 사람, 늘 밝은 얼굴로 대하고 문전박대에도 김치와 고추장 가져와

유대열 목사가 2002년 11월 경기도 수원 합동신학대학원대 시절, 북한 청년 선교를 위해 만든 한마음축구단 모습.

우린 신분을 위장한 채 베이징으로 떠났다. 나는 평양외국어대 3학년생으로 유학을 간 것으로 위장했고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도 그렇게 등록했다. 물론 이름도 가명을 썼다. 베이징에서의 삶은 내 생각을 조금씩 바꿔주는 계기가 됐다. 한번은 저녁거리를 사려고 대학 옆에 있는 시장을 들렀다. 북한 사람들은 어디를 가나 김일성초상 휘장(배지)을 달고 다녀야 하는데 그때 배추를 팔고 있던 한 중국 아저씨가 우리에게 “북한에서 왔느냐”고 물었다. 그러더니 “김일성은 도대체 백성 다 굶겨 죽이고 뭐 하고 있느냐”며 우리에게 언성을 높였다.

그 말을 듣는 순간 분노가 치밀어 멱살잡이까지 갔다. 감히 북한의 지도자를 아무 존칭도 없이 동네 애 이름 부르듯 한 그의 언사가 기분 나빴고, 무엇보다 남루한 옷차림을 한 그의 모습은 우리의 자존심을 상하게 했다. 결국 공안원들이 달려와 싸움을 말렸고 우린 그 아저씨로부터 구두 사과를 받는 선에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사실 중국에는 북한 사람들을 가난한 나라 사람들, 불쌍하고 천한 사람들로 보며 천시하는 시선이 많았다. 그 사건이 있은 뒤부터 우리는 김일성 배지를 달고 다니지 않았다. 사실 그걸 달고 다니는 게 부끄러웠다. 대사관에 가는 날에만 그 앞에서 배지를 달고 들어갔다.

당시 베이징에서는 남한 사람들을 찾기가 어려웠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수업을 위해 기숙사를 나서던 나는 수많은 무리의 남한 학생들과 마주쳤다. 160명이 넘는 남한 학생들이 우리 대학에 들어온 것이다. 북한에서는 ‘남조선’을 우리와 한 하늘을 이고 살 수 없는 ‘철천지원수’라고 부른다. 돈 몇 푼을 위해 부모도 죽이는 강도 같은 사람들이라고 했다. 그래서 갑자기 몰려온 남한 학생들 앞에서 나는 더럭 겁이 났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내 마음은 누그러졌다. 우리는 그들을 원수라 생각하며 멀리했는데 그들은 우리를 향해 늘 밝은 얼굴로 대했다.

당시 우리는 중국 정부로부터 150위안을 생활비로 받았다. 그 돈으로 먹고, 책 사고, 옷 사고 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그래서 친구들끼리 돈을 모아 시장에서 제일 싼 식품들을 사다 기숙사에서 함께 먹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점심을 먹고 있을 때였다. 밖에서 노크 소리가 들리더니 한 남한 학생이 문을 열고 얼굴을 들이밀었다. 그는 “같이 밥 먹어도 될까. 우리, 고추장도 있고 김치도 있어”하며 말했다. 우리는 잠시 당황했지만 대답은 분명했다.

“야, 우리 밥 다 먹었어. 문 닫으라우. 가라우”. 한참 후 문을 열어보니 그가 가져왔던 김치와 고추장이 문밖에 놓여 있었다. 남한 물건을 처음 만져보는 데다 고추장 냄새가 너무 향기로웠다. 하지만 우리 중 한 친구가 “야, 그거 쓰레기통에 버리라우. 원수가 가져왔으니 독약이 들어있을 수도 있다”하며 쓰레기통에 버렸다.

그렇게 노크 방문과 문전 박대는 일주일간 계속됐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친구가 “먹다 죽으면 한이 없다 했잖아. 한 번 먹어라도 보자”고 했다. 그렇게 우린 고추장에 비빈 밥을 게눈 감추듯 먹었다. 그리고는 모두 말이 없었다. 독약을 먹었기에 곧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였다. 하지만 당연히, 아무 일도 없었다. ‘원수가 그렇게 마음이 선할 수 있는가?’. 우린 서로 말은 하지 않았지만, 그날부터 생각이 조금씩 달라졌다. 북한에서 하는 말이 모두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이 들기 시작한 것이다.

정리=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