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를 오랜 세월 괴롭히는 질병 중 대표적인 건 소아마비입니다. 19세기 들어 인구는 팽창했지만, 보건위생 발전 속도는 한참 뒤처진 것도 소아마비 확산의 이유로 꼽힙니다. 당시 미국에서만 한 해 3만~4만명이 소아마비에 걸려 인류의 미래에 큰 위협이 됐습니다.

1933년 대통령이 됐던 프랭클린 루스벨트도 정치에 막 입문했던 1921년 39세의 나이에 소아마비에 걸려 두 다리에 장애를 입었습니다. 대통령이 된 그는 소아마비 치료 약을 만들기 위해 집중적인 투자를 합니다. 1952년 조너스 소크 박사가 소아마비 백신을 발명했습니다. 그는 스스로 백신의 실험 대상자가 돼 안정성을 입증해 내기도 했습니다.

그 결과 소아마비는 빠르게 줄어들었습니다. 미국에선 1979년에, 우리나라에선 1983년 소아마비가 사라졌습니다. 인류사에 이토록 엄청난 이바지를 한 백신 발명자가 남긴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한 기자가 박사에게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박사님, 백신에 특허를 내실 예정인가요?” 그러자 소크 박사는 “태양도 특허 등록을 할까요”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특허 등록을 거부하고 사실상 무료로 백신을 공급해 수많은 생명을 구했습니다. 재능은 헌신이 더해질 때 더욱 빛을 발하게 됩니다.

홍융희 목사(부산성민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