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장기화되자 사실상 일본과는 관계없는 일식당과 이자카야 등의 주점도 매출 감소 등의 타격을 받았다고 1일 외식업계가 밝혔다. 사진은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일식당에서 종업원들이 일하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에서 일본식 선술집을 운영하는 강모(32)씨는 최근 “일본 술집을 하면 어떡하느냐”고 소리치는 손님과 작은 실랑이를 벌였다. 휴가철에 일본 불매운동까지 겹치면서 강씨는 가게 문을 연 이후 가장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강씨는 7일 “생선은 가락시장에서 사오고, 식재료는 국내 업체에서 공급받는데 일본과 전혀 상관 없는 평범한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받는 건 솔직히 너무한 것 같다”며 “가게 밖에 ‘일본 술은 안 팝니다’라고 써 붙이는 것도 생각하고 있는데, 그런다고 장사가 잘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일본 불매운동이 고조되면서 뜻밖의 피해자들이 늘고 있다. 일식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일본 제품을 판매하는 편의점 경영주, 불매운동 이전부터 일본차를 타던 평범한 사람들이 불매운동의 유탄을 맞고 있다. 특히 무턱대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서울 송파구에서 일본 가정식 요리집을 운영하고 있는 장모(40)씨도 “장사가 안 되는 것도 힘들지만 죄인 취급하는 게 더 견디기 힘들다”고 했다.

일본계 편의점 체인인 미니스톱과 일본 회사로 오해받고 있는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경영주들은 불매운동이 길어지면서 손님들이 대체할 수 있는 다른 편의점으로 옮기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일본차에 낙서를 하거나 계란을 던지는 등 ‘묻지마 테러’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일부 주유소에서는 ‘일본차는 주유하지 않는다’는 현수막을 거는 등 다소 과격한 대응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자생적이고 자발적인 소비자운동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다. 하지만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지 않으면 ‘매국노’ 취급을 한다거나, 일본과 관련한 일을 생업으로 하는 사람들을 무작정 비난하는 것은 성숙하지 못한 태도라는 지적이 많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불매운동을 이분법적으로 바라보는 것은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사태가 길어질수록) 부작용을 바로잡아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지금의 불매운동이 수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은 차분하고 전략적으로 진행돼 왔기 때문”이라며 “장기화에 대비해 지금보다 정교하게 전략을 다듬어야 한다”고 말한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불매운동의 목표는 일본도, 일본인도, 아베 정부도 아니고 ‘아베 정부가 취한 정책’이라는 점을 공유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관계가 긍정적으로 바뀌었을 때 언제든지 활발히 교류하던 때로 돌아갈 수 있도록 이른바 ‘출구전략’을 감안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