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7일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쓴소리가 잇따랐다고 한다. 현장회의는 현안이 있는 곳을 직접 찾아가 정치권이 관심을 잃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한편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자리다. 여당이 관광업계의 고언을 새겨들어 정치 중심적 사고에 치우친 부분이 있다면 보정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회의에서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은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일본을 가지 말자고 하는 부분은 여행업계도 아무런 이의가 없지만, 정치·외교 문제와는 별개로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민간교류가 확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일본 여행을 금지하고 청소년 간 교류를 막고 있는데 한·일 국민에게 미래지향적으로 도움이 되겠느냐”며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정부·여당이나 공공기관이 앞장서 반일 감정을 부추기거나 과도하게 일본에 대응하는 일은 삼가야 한다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박주민 최고위원이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의 마음에 부응해 사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공간을 소개하고 방문객의 편의를 지원하는 데 전력을 다해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하자 오 회장은 아웃바운드 여행사(해외여행 주선 여행사)도 배려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일본을 향한 성토와 초강경 발언이 연일 계속되던 여당의 분위기가 다소 바뀌어 주목된다. 여행업계의 목소리를 경청한 것이라면 환영할 만하다. 8일 정책조정회의가 끝난 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일본 전체를 상대로 하는 ‘노 재팬’이 아닌 ‘노 아베’로 가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도쿄 여행 규제 등을 거론하며 강한 입장을 표명해온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 내부에서도 도를 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 소속인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의 ‘노 재팬’ 깃발 게양이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게 직접적인 계기가 된 듯하지만, 국민들의 성숙한 의식을 따라잡지 못하던 정치권이 뒤늦게나마 정신을 차린 건 어쨌든 다행스러운 일이다.

차제에 관광업계도 일본 대신 국내 여행을 가려 해도 바가지요금이 극성이어서 눈살이 찌푸려진다는 국민들의 소리를 귀담아들어야 할 것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