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외 선교·성지순례 안전 기상도] 홍콩 잇따른 시위에 안전 유의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총파업 지지자들이 지난 5일 대형 쇼핑몰 ‘뉴타운 플라자’에서 민주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에 몰려든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현재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철회 등을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월 9일 대규모 시위(주최 측 추산 103만명)가 열린 뒤 홍콩 정부가 해당 개정안을 사실상 폐기하면서 시위는 소강상태에 들어갔다. 그러나 홍콩 행정부의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시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현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파악된 시위 계획을 보면 10일(샤틴), 11일(홍콩섬 및 구룡반도), 17일(홍콩섬 및 구룡반도), 18일(샤틴) 등 집회가 잇따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홍콩을 불가피하게 방문해야 한다면 평소보다 더욱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한다. 집회와 시위가 진행되는 장소에 방문하거나 시위 장면을 촬영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 시위대로 오인될 수 있는 복장은 착용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시위 장소나 시간은 변동될 수 있으므로 현지 방송 등을 통해 상황을 계속 확인해야 한다.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0404.go.kr)에서 세계 각국 여행경보 및 안전정보를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스토어에서 ‘해외안전여행’ 검색)에서도 안내받을 수 있다. 긴급상황 시 영사콜센터로 연락하면 된다(+82-2-3210-0404).

해외 여행 안전정보 인터넷 사이트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0404.go.kr)
·스마트폰 앱 ‘해외안전여행’ 검색
·한국위기관리재단(02-855-2982·kcms.or.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