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우와 목회 병행… 또 다른 본향에 돌아온 느낌이예요”

[인터뷰] ‘뮤지컬 써티나인’ 연습에 한창인 배우 임동진 목사

배우 임동진 목사는 “목회는 또렷한 영혼 구원의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한다.

“인간을 섭리로 이끄시는 하나님의 뜻이라고 하면 되겠네요. 손건우씨가 목회자가 되려다가 하나님의 인도로 배우로서 자리매김했듯 저 또한 하나님의 뜻으로 목사가 되었습니다.”

배우 임동진은 ‘제5 공화국’ ‘왕과비’ ‘대조영’ 등의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배우 생활을 하던 중에 하나님의 뜻으로 목사가 되었다고 한다. “목회는 경기도 용인에 있는 열린문교회에서 했었습니다. 현재는 정년이 되어 은퇴했고, 해외 한인교회나 여러 교회에서 말씀을 전하면서 연기와 함께 사역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임 목사는 배우와 목회를 병행하는 것이 또 다른 본향에 돌아온 듯한 느낌과 성장하던 자리에 다시 와있는 감동이 느껴진다고 했다.

“연극은 서로 사랑하고 협력하는 게 본질이거든요. 사랑하는 후배, 또 지금 함께하는 ‘써티나인’ 식구들, 이런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게 행복하죠. 그리고 목회는 또렷한 영혼 구원의 사명이 있어야 하고 목사로서 바른 본을 보여야 하는 모습, 그게 가식적인 것이 아니고 심령에서부터 진실한 모습들이 따라줘야 하므로 목회도 행복한 거고 연기도 행복하지만 목회는 쉽지가 않습니다.”

임 목사는 현재 ‘뮤지컬 써티나인’ 연습에 한창이다. 써티나인은 세종대왕과 함께 예악을 바로잡아 나라의 기틀을 세운 조선의 율려학자 악성 난계 박연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이다. 그동안 해온 많은 작품 중 기억에 남는 작품이라고 한다.

“제가 왕 역할을 많이 했었거든요. 특히 기억에 남는 건 드라마 왕과비에서 세조 역할을 할 때였어요. 세조가 조카도 떠나보내고 자신의 손으로 사육신을 다 제거하고 자기가 왕권을 차지합니다. 이 역할을 하면서 악을 표현한다는 것에 대해 많이 고민했습니다. 그동안 해왔던 역할과 다르니까 굉장히 재밌기도 하고, 한 편으론 표현하지 않았던 부분들에 대해 ‘아 사람이 이 정도까지 악할 수 있구나’라면서 세조의 모습이 내 모습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임 목사는 배우라는 직업을 통해 작품을 하면서 직·간접적으로 그 시대를 체험하고 역할로서 임할 때 좋다고 말했다. 그리고 작품을 통해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나아간다고 말했다.

“배우라는 두 글자 자체가 사실은 고달픈 의미를 담고 있어요. 사람으로서 누릴 것을 누리지 못해도 늘 가슴에 내가 다른 인생을 표현할 수 있고, 나 아닌 세계 속에 들어서서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는 이러한 것에 만족할 수 있는 생각으로 해야 하지 않나 싶어요.”

임목사는 배우가 되려는 후배들에게 연기는 즐거운 것만으로 시작하면 안 된다고 조언한다. “연극 속에는 인문학이 있습니다. 인간이 어떻게 살아야 하며, 자신을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고 늘 진실함으로 다가서야 합니다.”

한영배 드림업 기자 mdwpdntm@dreamupm.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