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 정책의 핵심 전략 파트너 국가 베트남에서 흥이엔성 경제협력 산업단지 ‘예비 시행약정서’와 하노이 코비 사회주택 ‘사업협력 합의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LH는 흥이엔성 경협 산단과 관련해 인근 친환경 신도시 ‘에코파크’를 성공적으로 건설한 현지 디벨로퍼 에코파크사 자회사 TDH 에코랜드와 예비 시행약정서를 체결, 본격 산단 조성에 나선다.

흥이엔성 경협 산단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남동쪽 약 30㎞ 지점에 위치해 있다. 흥이엔성 리트엉켓 산업도시(분당신도시 1.5배 규모) 내 추정 사업비 약 720억원, 면적 1.4㎢ 규모로 건설 예정이다. 산단 배후에는 삼성, LG 등 한국기업들이 다수 입지해 있어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고, 하노이∼하이퐁 간 고속도로와 인접해 있어 노이바이 국제공항과 경제특구가 위치한 하이퐁 심해 항만과도 1시간 이내로 접근이 가능하다.

변창흠 LH 사장은 “향후 신도시 개발 및 스마트시티 등 여러 분야로 확장 연계해 베트남의 경제발전은 물론 국내 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산업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