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정기전… 14~ 19일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회장 방효성)는 14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길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제54회 기독교미술인협회 정기전 개회식을 갖는다. 전시는 ‘살리는 것은 영이니’라는 주제로 19일까지 열린다. 올해 설립 54년을 맞이한 협회는 연 2회 작가 세미나를 개최해 기독교 작가의 작품을 이해하고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협회는 제32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에 경북대 명예교수 최명룡 작가(조각), 제6회 한국기독미술청년작가상에 길재영 김하영 박순영 원혜리 작가를 선정했다. 최 작가는 협회 회장과 낙우조각회 및 서울조각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그의 작품 ‘탄생’(사진)과 ‘이처럼 사랑하사’ 등은 한결같이 지순한 어린이들의 동작을 나타낸다. 조각에서 보여주는 정겨운 광경은 기억 속의 과거가 아닌 미래의 ‘본향’을 뜻한다. 아이들의 놀이는 그리스도인들이 돌아갈 처소와 그곳에서 누릴 기쁨과 행복을 표현한다.

방효성 회장은 “세상 문화 속에 기독교 문화는 그 나라의 가치관과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된다”면서 “기독교 미술인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시각으로 전달하는 문화선교사”라고 말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