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포항서 열린다

“한·일 갈등 속에서도 기독인 교류는 필요”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박진석 목사)가 13~16일 일본의 기독교 신자와 목사 등 200여명을 초청해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을 개최한다(포스터). 이번 행사는 양국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다는 점에서 시작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교회는 이번 행사가 한·일 기독교인들의 사랑과 화해, 협력을 통해 양국 간 우호증진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양국 사역자와 선교사, 신자들은 한·일 선교 화해와 협력을 위한 예배와 기도회를 갖고 일본문화와 무목(無牧)교회 현황 및 대책 마련, 한·일 협력선교 사례 나눔 등의 주제를 논의한다. 일본교회를 대표하는 오야마 레이지(성서그리스도교회장) 목사는 광복절인 15일 ‘한·일 화해를 위하여’라는 제목으로 강연한다. 일본의 중견 배우 미사와 신고씨는 두 편의 연극을 한국에선 처음으로 선보인다. ‘유메노키(夢の木)'는 수천 명의 유대인을 살린 스기하라 지우네의 삶을, ‘결단(決 )'은 3000명의 한국 고아들을 섬긴 다우치 치즈코(한국명 윤학자)의 일생을 그린 성극이다.

박진석 목사는 “최근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 강 대 강으로만 가다간 국민들과 다음세대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면서 “기독교가 화목의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