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람들은 대개 인생의 가장 큰 행복으로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꼽는다. 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가족을 위해 바쁘게 살면서도 정작 함께할 시간을 내기 어렵다. 친구나 이웃과 만나는 시간, 자연과 보내는 시간도 마찬가지다. 그래서인지 우리나라 국민의 삶 만족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하위다.

자연과는 특별히 약속 잡을 필요도 없으니, 바로 가까이 있는 정원이나 숲으로 가보자. 잠시 머물러 있으면 하나님이 ‘좋다’고 말씀하셨던 생명의 환영 인사를 받게 될 것이다. 다양한 색과 소리, 삶이 있는 생명체가 우리의 마음을 끌어당겨 웃음 짓게 해줄 것이다. 그간 들풀이나 하늘 나는 새를 볼 새 없이 지냈더라도, 이것들은 신선한 바람과 맑은 공기를 건네며 창조주 하나님 안에 머물면서 쉬어 가라고 우리를 품는다.

여름내 바삐 살아왔다면 잠시 멈추어 서자. 쉬는 게 비생산적인 소모의 시간이라고 생각된다면 필히 멈춰 서서 바쁘게 살아온 여름을 돌아보자. 바쁘다는 뜻의 한자 망(忙)에는 마음(心)을 망(亡)하게 한다는 의미가 들어있다. 이제라도 쉬면서 놓쳐버린 중요한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아 보자. 쉼은 단순한 멈춤이 아니라 삶을 다시 세우는 기도다. 돌아보고 바라보게 해 마음을 평화롭게 만들어 창조주 하나님께 가닿게 해준다.

창조의 일을 마치고 ‘참 좋다’고 말씀하신 하나님도 쉬셨다. 쉬며 교제하면 행복이 더 커지기 때문이다. 창조 일곱 번째 날을 쉬며 복되고 거룩한 날이라고 지정한 이유도 그 때문이지 않을까.

잠깐의 쉼일지라도 반복하다 보면 하나님이 불어넣었던 첫 숨이 기억나게 될 것이다. 그 숨이 우리를 지금 걷고 있는 죽음의 길에서 생명의 길로 돌아서게 할 것이다. 이는 우리뿐 아니라 다른 생명도 제 숨을 쉴 수 있도록 자연스레 도울 것이다. 하나님의 첫 숨이 나를 있게 했듯이 생명은 모두가 하나로 서로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우리에겐 ‘쉼’이 필요하다. 쉼이 있어야 숨이 회복되고 삶이 행복해지고 풍성해진다. 여름내 누구와 어디서 어떤 쉼을 누렸던지 이제 남은 여름도 하나님의 창조 안에서 충분한 쉼을 누려보길 바란다. 그 쉼이 날마다 복되고 거룩한 날을 살게 해주리라. 더 자주 더 가까이 자연을 찾아가 오래 머물다가 주께서 그렇게 하셨듯이 좋다고 느껴진다면 그간 우리가 지구에 짐 지운 것들을 깨닫게 될 것이다. 하나뿐인 지구를 무려 1.6개나 사용하는 세계인이나, 그 2배나 되는 3.3개의 지구 자원을 소비하는 우리의 모습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무엇부터 내려놓아야 할까. 생각하면 할수록 필요만큼 누린다는 게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주께서 보라고 말씀하신 공중 나는 새의 식의주를 보라. 새끼를 키울 만큼의 진흙과 풀, 나뭇가지만 주변에서 가져와 둥지를 짓는다. 옷은 자신의 털 한 벌 뿐이다. 자연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새뿐만 아니라 저마다 자족하는 삶을 산다. 우리도 창조 안에 온전히 머물다 보면 지금의 탐욕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자연을 보러 멀리 가기 힘들다면 자신의 일상에 자연을 끌어당겨 지내봐도 좋다. 주변의 나무 한 그루에 기대어서라도 쉬다 보면 필요만큼 누리는 길을 어렴풋하게나마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나무들은/ 난 그대로가 그냥 집 한 채/ 새들이나 벌레들만이 거기/ 깃들인다고 사람들은 생각하면서/ 까맣게 모른다 자기들이 실은/ 얼마나 나무에 깃들여 사는지를.’

정현종 시인의 ‘나무에 깃들여’란 시다. 여기서 노래하는 것처럼, 나무는 건들지 않으면 평생 그 자리에 서 있다. 급히 일하지도, 쉼을 위한 여행을 떠나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비바람과 햇살, 구름과 흙과 물 등 모든 생물이 풍성히 깃든다.

우리가 모두 자연에 기대어 참 쉼을 누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창조된 자연 안에서의 쉼이 우리의 숨을 회복시켜 지음 받은 그대로의 생명이 더 아름답고 풍요롭게 되길 기도드린다.

유미호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 센터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