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고1 학생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구체안이 공개됐다. 국어와 수학 영역은 모든 수험생이 공부하는 공통과목에서 75%가 출제되고, 수험생 개인이 선택한 2~3개 과목에서 나머지 25%가 나오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EBS 연계 비율이 대폭 축소되고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문·이과 구분 없이 두 과목을 골라 보게 된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지난해 8월 공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방안’을 구체화한 내용이다. 국어와 수학영역에서 공통+선택과목 방식을 채택한 점이 가장 주목되는 변화다.

국어영역의 공통과목은 독서와 문학이다. 선택 과목은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다. 둘 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 수학은 이과형(가형)과 문과형(나형)의 구분이 사라진다. 대신 수학Ⅰ, 수학Ⅱ 모두를 공통과목으로 하고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세 과목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다.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의 출제 비중은 75 대 25다.

입시 전문가들은 선택과목 난도 차이에서 평가 오류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한다. A수험생이 화법과 작문을, B수험생이 언어와 매체를 선택했을 때 전자가 어렵게 출제되고 후자가 쉽게 출제되면 격차는 불가피하다. 개인의 노력이나 역량보다 선택과목의 난도 차이에 따라 희비가 갈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교육부는 “국어와 수학은 공통과목 점수를 활용한 선택과목 점수 조정 절차를 거쳐 등급을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선택과목 그룹별로 각각의 공통과목 평균 점수를 내고 이를 토대로 선택과목의 난도 차이를 가늠하기로 했다. 예컨대 국어 영역에서 화법과 작문을 택한 수험생의 공통과목 평균점수가 상대적으로 높게 측정됐는데 선택과목인 화법과 작문 점수가 낮게 나왔다면 화법과 작문이 어려웠다고 간주하는 것이다. 어렵다고 판정된 선택과목에 점수를 추가해주는 방식으로 유불리를 보정한다.

해마다 ‘아랍어 로또’ 논란을 일으키는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전환했다. 50점 만점에서 45점까지 1등급이다. 이후 5점 간격으로 한 등급씩 내려가 9개 등급으로 구분한다. 50~40점을 1등급으로 하는 한국사보다 1등급을 받기 어렵게 설계했다.

EBS 연계율은 70%에서 50%로 축소했다. 또 EBS 연계 교재에서 나온 지문이나 문항을 그대로 사용하는 직접연계를 줄이고 비슷한 내용의 지문을 내는 간접연계 방식을 확대한다. 탐구 영역 변화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현행 수능은 문과는 사회탐구에서 두 과목, 이과는 과학탐구에서 두 과목을 선택한다. 2022학년도부터는 문·이과 구분 없이 사회·과학탐구 17개 과목 가운데 두 과목을 골라보면 된다. 2022학년도 수능은 2021년 11월 18일 시행되며 성적은 12월 10일 통보된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