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광복절을 앞두고 업계가 속속 ‘애국 마케팅’을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일부 업체의 경우 한·일 분쟁을 상술로 이용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커머스업체 위메프는 국내 기술로 제조된 우수 중소상공인 제품을 할인 판매하는 ‘위아더코리아’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달 내내 위아더코리아 기획상품에 15% 할인쿠폰을 적용하고 광복절 당일에는 할인폭을 배로 적용키로 했다. 좋은 상품을 만들어도 판로가 마땅치 않은 중소상공인을 돕겠다는 취지다.

위메프는 또 15일까지 중국 상하이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 항공권을 할인하는 ‘대한독립만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GS리테일은 지난 1일부터 ‘나만의 냉장고’ 앱을 통해 스탬프를 모은 고객들에게 독도 사랑을 주제로 디자인한 에코백을 증정하는 마케팅을 해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실시하던 역사 바로 알리기를 이어간 것이다. 일본 볼펜 불매운동으로 반사이익을 얻었던 모나미도 무궁화를 주제로 디자인한 모나미 볼펜 ‘153 무궁화’를 출시해 인기를 이어갔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셀 수 없이 많은 홍보 이벤트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애국 마케팅은 소비자의 관심을 충분히 끌 수 있는 요소”라고 말했다.

하지만 반일·애국 마케팅이 도가 지나쳐 상술로 전락하는 때도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치킨 프랜차이즈 또봉이통닭은 일본 여행권을 취소한 고객에게 경품을 증정하기로 했다. 기업이 나서서 불매운동을 부추기는 사례로 비춰 비판이 일었다. 또봉이통닭은 여행을 취소한 고객들을 위로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서울 중구청의 일본 불매운동 주도가 비판을 받았듯이 기업이나 지방정부가 불매운동 구심점으로 자리 잡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비판도 나온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기업도) 일본 정부의 잘못한 점에 대해 지적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기업이 일본 국민에 대해 적대시하는 쪽으로 접근하다 보면 장기적으로는 한·일 문제를 해결하기 더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