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만민을 위하여 기치 들라” 기독실업인회 한국대회 개막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13일 오후 개막한 ‘제46차 기독실업인회(CBMC) 한국대회’ 참석자들이 CBMC의 목적과 비전을 제창하고 있다. 대회에는 전 세계 CBMC 지도자 26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기독실업인회(CBMC)가 주최한 ‘제46차 한국대회’가 13일 오후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기독 실업인과 가족 2600여명이 참석했다. ‘만민을 위하여 기치를 들라’(사 62:10)를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는 기수단 입장으로 시작했다.

기독 실업인들은 한국교회가 거룩함과 전도 열정을 회복하게 해 달라고 간구했다. 회원들은 “주여” “할렐루야”를 외쳤다.

이승율 한국CBMC 중앙회장은 대회사에서 “한반도 통일과 세대 간 융합, 경제위기 회복을 이루기 위한 기치를 들자. 이제 새로운 미래와 지평을 열어가는 활로를 개척할 때”라고 말했다.

CBMC 한국대회는 15일 오전까지 진행한다. 한동대 동남아유학생팀, 다문화가정을 초청해 다문화 미션 페스티벌을 열고 꿈과 비전을 나눈다. 청년·대학생 창업 5개팀을 선발해 한 팀당 최대 2억원씩, 5개팀에 10억원 규모의 투자를 제안한다.

CBMC는 기독 실업인과 전문인이 만든 선교단체다. 국내에 281개 지회와 39개국 130개 지회를 두고 있으며 성경적 경영을 통한 일터 변화와 전도 및 양육이 목표다.

경주=글·사진 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