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호 특허권자·독립운동가 정인호 선생 추모식… ‘말총모자’로 번 돈 독립운동 자금으로

말총제품 일 수출로 민족기업 성장… 상해 임시정부 자금 대다 옥고 치러


‘한국인 제1호 특허권자’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애국지사 정인호(1869.10~1945.1·사진) 선생의 추모식이 13일 대전현충원 정 선생 묘역에서 거행됐다. 추모식에는 증손녀 4명 등 정 선생의 후손과 박원주 특허청장, 임성현 대전현충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인 1호 특허권자인 정 선생은 경기도 양주 출신으로 궁내부 감중관·청도군수를 지냈다. 하지만 일제의 침략이 가속화되자 군수직을 사직하고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1908년 ‘초등대한역사’ 등의 교과서를 저술하고 민족교육운동에 힘쓰는 등 교육자·저술가·발명가로서도 왕성하게 활동했다.

한국인 최초의 특허권자가 된 것은 1909년이었다. 우리나라 특허제도는 1908년 일본에 의해 ‘한국특허령’이 시행되며 도입됐는데, 일본 특허제도를 적용한 것으로 한국 내에서 미국·일본의 권리보호에 주안점을 둔 제도였다. 일제에 의한 특허제도였지만 정 선생의 경우 한국인 최초의 특허 획득이었고, 일본에도 특허를 출원해 등록받았다. 1909년 8월 19일 통감부 특허국에 특허 제133호로 ‘말총모자’를 등록한 것이다.

정 선생은 말총모자·말총 핸드백·말총 토수·말총 셔츠 등 다양한 말총제품을 제작해 일본 및 중국 등에 수출, 회사를 민족기업으로 성장시켰다. 큰돈을 벌어들인 정 선생은 1919년 3·1운동을 계기로 대한독립구국단을 결성하고 상해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지원했다. 그러다 일제에 붙잡혀 5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정 선생의 공훈을 인정해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선생은 현재 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됐다.

특허청은 선생의 업적을 기리는 한편 한국 특허사에 남긴 이정표를 기념하기 위해 묘역에 상징물을 부착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일본 제도에 의한 한국인 1호 특허가 역설적이게도 민족기업을 성장시켰고, 임시정부 군자금으로 쓰였다”며 “나라가 위기에 빠졌을 때 한국인 1호 특허가 이를 극복하는 역할을 했다는 점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