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화광장 ‘잔디밭 영화제’ 개최… 광복 의미 되새긴다

경기도는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17일 오후 8시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 잔디밭 영화제 ‘한밤의 피크닉’에서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아이 캔 스피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007년 미국 의회 공개 청문회에서 증언을 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잔디밭 영화제 ‘한밤의 피크닉’은 지난달 장마로 인해 2주간 취소됐던 점을 감안, 오는 31일까지 진행된다. 24일과 31일에는 애니메이션 ‘아이스 에이지: 지구 대충돌’과 ‘주토피아’를 상영한다.

영화제는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시청각장애인들도 감상할 수 있도록 자막과 화면해설이 포함된 ‘배리어프리’ 방식으로 상영된다.

이 외에도 경기북부의 대표적 문화와 휴식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경기평화광장에선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마련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