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응봉역 350m 잇는 공중보행교 신설

서울시 ‘보행교 계획’ 용역 공고… 신 명소화 박차


서울시가 간선도로와 중랑천으로 단절된 서울숲(삼표레미콘 공장부지)과 경의선 응봉역 사이를 연결하는 길이 350m, 폭 10m의 공중 보행교를 만든다. 2024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서울시는 보행교 건립을 위한 기본계획을 마련하고자 ‘서울숲 보행교 기본계획 수립 및 공모관리’ 용역을 13일 공고한다고 밝혔다. 용역을 통해 경관 조경 등을 고려한 보행교 디자인 특화방안 등 보행교 건립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설계공모도 함께 추진한다.

보행교의 시점부인 응봉역 일대와 종점부인 공장 이전부지에는 수변문화공원 등과 같이 지역 활력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되는 보행교는 다양한 콘텐츠와 전망,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해 단순히 걸어서 지나가는 공간이 아닌 걷는 즐거움이 있는 명소로 만든다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시는 서울의 생태 문화 경관 명소이지만 도로 중랑천 철도 같은 물리적 단절로 파편화된 서울숲과 맞은 편 응봉역, 응봉산을 연결해 서울숲 일대를 통합하고 공원 녹지축을 확장할 방침이다. 보행교 건립은 미완의 서울숲(61만㎡)을 완성해 세계적인 생태문화공원으로 재생하는 내용을 담은 ‘서울숲 일대 기본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한 핵심 기반사업의 하나다. 서울숲은 연간 750만 명이 찾는 서울의 대표적인 가족놀이공원이다. 서울숲과 마주보고 있는 응봉산은 봄이 되면 개나리가 만개하는 봄꽃 명소다. ‘서울숲 일대 기본구상’은 서울숲 일대를 과학 문화 콘텐츠로 연결하는 세계적 생태문화공원으로 재생하는 것이 핵심이다. 과학교육의 장이자 시민문화시설인 ‘과학문화미래관(가칭)’ 조성, 40여년 간 소음 분진 등으로 지역주민의 숙원이었던 레미콘 공장의 이전 철거 및 수변문화공원 재생, 레미콘 공장부지-응봉역 ‘보행전용교’ 건설 등으로 추진된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