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지난 2월 설 연휴 때 홀로 업무현장을 지키다 사망한 고(故) 윤한덕(사진)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국가유공자로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윤 전 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는 국가사회발전에 현저한 공이 있는 사람 중 그 공로와 관련해 순직한 사람이다.

복지부는 “윤 전 센터장은 응급환자가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의료체계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헌신적으로 이바지해 국가와 사회발전에 뚜렷한 공로가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전남대 의대를 졸업한 윤 전 센터장은 2002년 복지부 서기관으로 시작해 2012년부터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역임했다.

윤 전 센터장은 지난 2월 4일 자신의 집무실 책상에 앉은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환자가 한곳에 몰리지 않도록 전국 응급실과 권역외상센터 병상을 관리하던 윤 전 센터장은 이날도 응급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퇴근도 미룬 채 일하다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지난 5월 근로복지공단은 “윤 전 센터장이 발병 전 12주간 휴일도 없이 응급센터에서 주야간 근무했고 응급상황에 따른 정신적 긴장이 크다는 업무부담 가중요인이 확인됐다”며 산업재해를 인정했다.

김영선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