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신앙이 비상구입니다


용남이는 천덕꾸러기 백수입니다. 누나들에게 구박당하고 잔칫날에도 부모님이 자랑할 만한 아들이 못 됩니다. 용남이에게도 남들이 모르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학 때 산악 동아리에 가입해 활동하며 쌓은 실력입니다. 암벽타기는 용남이에겐 늘 자신 있는 특기지만 주변 사람들은 아무도 인정해주지 않습니다. 그러다 생각도 못한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용남이의 진가가 발휘됩니다. 용남이는 자신의 특기로 가족의 생명을 구합니다. 친척들까지 안전하게 대피시킨 뒤 우여곡절 끝에 자신도 위험한 상황에서 탈출합니다. 그는 무더운 여름,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는 비상구 같은 존재가 됐습니다. 올여름 극장가에서 호평받는 한 영화가 전하는 이야기입니다. 주인공 용남이를 보면 성도들의 모습을 보는 것만 같습니다.

우리 신앙도 평상시에는 그다지 빛나지 않습니다. 어떤 때는 불필요해 보이고 부담스럽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큰 위기가 닥쳐올 때, 마지막 심판 날에 우리의 신앙은 우리와 주변 사람들을 살리는 능력이 될 것입니다. 물질도 성공도 건강도 모든 것이 무너질 때 우리의 비상구는 오직 신앙입니다. 오늘도 예수님의 이름으로 강건하게 살아갑시다.

홍융희 목사(부산성민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