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강원도 속초시 조양동의 한 아파트 건축현장에서 공사용 엘리베이터가 15층 높이에서 추락해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14일 오전 8시28분쯤 강원도 속초시 조양동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4명이 탑승한 공사용 승강기(호이스트카)가 추락해 함모(35)씨 등 3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현장 지상에서 작업 중이던 우즈베키스탄 국적 외국인근로자 2명도 부상을 입었지만, 이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자취를 감췄다.

사고가 난 공사용 승강기는 30층 규모의 아파트 공사현장 외벽에 설치된 승강기 2기 중 하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승강기를 지탱하기 위해 아파트 외벽에 설치된 구조물이 떨어져 나가면서 승강기가 15층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를 목격한 현장 근로자는 “갑자기 위에서 ‘악’ 하는 소리가 들려 쳐다보니 승강기가 추락하는 게 보였고, 몇 초 지나지 않아 떨어졌다”며 “엉겁결에 옆으로 뛰어 간발의 차이로 피해는 면했다”고 사고 순간을 전했다.

사고 피해자 중에는 형제가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변모씨 형제는 승강기에 함께 올라가 해체작업을 하다 추락사고를 당했다. 형(37)은 현장에서 숨졌고, 동생(34)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부터 아파트에 설치된 승강기를 해체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이들은 20층부터 해체작업을 하고 있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으로 구성된 합동 감식반은 공사용 승강기를 지지하던 구조물의 이상, 승강기 기계 결함, 운행 조작 문제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사고가 난 아파트는 지하 5층, 지상 31층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로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속초=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