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폭로한 숀 버니(사진)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가 14일 “일본이 태평양에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1년 내 동해에도 방사성 물질이 유입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버니 수석은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공동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문제는 그간 알리려 한 문제 중 가장 심각하다”며 “인접국인 한국은 이러한 환경 위협에 대해 일본과 충분히 협의하고 관련 정보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버니 수석은 최근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글을 기고해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을 폭로했다. 그는 기고문에서 “아베 신조 정부와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 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을 태평양에 방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t가량을 보관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2022년이면 오염수 저장탱크 용량이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버니 수석은 “저장 용량이 더 이상 허락되지 않는다는 것은 오염수 방류를 위해 필요한 논리”라며 “현실적·기술적·물리적으로 후쿠시마 원전 주변에 저장탱크를 추가 설치하는 것은 당연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단지 이를 추진할 일본 정부의 정치적 의지와 결정이 필요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오염수 방류가 현실화될 경우 한국이 입을 피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버니 수석은 “가장 피해가 심각한 곳은 후쿠시마 연안이 될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동중국해와 동해까지 방사성 물질이 유입될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서는 “유엔 해양법 협약에 따라 일본 정부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탈핵에너지의원모임 대표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국 문제에 한정되는 토양오염과는 달리 방사성 오염수는 차원이 다른 문제다. 만약 오염수를 방류한다면 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인류에 대한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일본의 토양오염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권칠승 민주당 의원은 “내년 도쿄올림픽이 열릴 야구경기장으로부터 290m 떨어진 곳에 방사능 오염토를 적재했던 장소가 있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