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환(오른쪽 세 번째)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14일 MOU 체결 후 인도네시아 AP1 파익 파미(오른쪽 네 번째) 사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AP1)와 ‘인천공항공사·AP1 간 해외사업 동반추진 및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협력 합의서(MOU)’를 체결했다.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14일 열린 체결식에는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파익 파미 AP1 사장 등 양사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인천공항공사와 AP1은 이번 MOU 체결을 바탕으로 기존의 상호 협력관계를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격상하고, 인도네시아의 공항개발 사업을 포함, 향후 해외 공항 사업 동반 진출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공사와 MOU를 체결한 AP1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분 100%를 보유한 국영기업이다. 발리공항을 포함한 인도네시아 중동부 지역 14개 공항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항 관련 5개 전문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는 인도네시아의 대표적 공항운영그룹이다.

1만7000여개 섬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는 2억6000만명의 인구를 보유한 세계 4위권 인구 대국으로 항공시장의 폭발적 성장세에 힘입어 해외공항 사업의 블루오션으로 불린다. 공사는 인도네시아에서 수라바야공항 상업 컨설팅 사업(2015), 자카르타공항 T3 상업 컨설팅 사업(2017) 등 5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현지 공항 사업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AP1과 5억7000만원 규모 교육 컨설팅 계약을 체결해 AP1 산하 14개 공항 임직원 500여명을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세계적인 공항 운영 노하우를 전파하고 있다.

폭발적인 항공수요 증가에 힘입어 인도네시아 정부는 노후화된 공항을 확장 개발하기 위해 바탐항나딤공항 등 주요 공항에 대한 PPP(민간투자개발) 사업 발주를 진행하고 있다. 공사는 이번 MOU 체결을 바탕으로 AP1과 인도네시아 공항개발 사업 공동 참여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구본환 사장은 “앞으로 공사는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중동, 아시아, 동유럽 등 전 세계로 해외사업을 확장하고 국내 기업과 동반 진출을 추진함으로써 국가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