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故) 임재엽(사진)중사가 천안함 폭침 사건 9년 만에 상사로 진급한다.

15일 해군 등에 따르면 임 중사의 유족이 이달 초 진급 신청을 했고, 국방부는 관련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임 중사가 이르면 이달 안에 상사로 진급하게 될 것”이라며 “상사로 진급하면 유족 연금 등 예우도 달라진다”고 말했다.

임 중사의 진급은 지난 4월 ‘전사·순직한 진급예정자의 진급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 지난달 24일부터 시행된 데 따른 것이다. 이 법은 진급 발령 전에 전사·순직한 장병의 경우 2계급 추서 진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특별법 시행 1년 내에 유족이 진급 신청을 하면 국방부는 60일 이내에 진급 여부를 결정하도록 돼 있다.

2010년 3월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할 당시 임 중사의 계급은 ‘중사(진)’로 중사 진급 예정자였다. 엄밀히 따지면 하사로, 천안함 폭침 며칠 뒤 1계급 추서돼 중사로 진급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