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두바이시티’ 웨딩홀 내부 벽면과 천장 등이 전날 밤 발생한 폭탄테러로 파손돼 있다. 아프간 정부는 이번 테러로 최소 63명이 사망하고 182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결혼식에는 1000명이 넘는 하객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AP뉴시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63명이 사망하고 182명이 다쳤다. 카불 경찰서 인근의 폭탄 공격으로 최소 14명이 숨지고 150명 가까이 부상을 입은 지 불과 10일 만이다.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아프간 정부 대변인 페로즈 바샤리는 18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의 서부 ‘두바이시티’ 웨딩홀에서 전날 오후 10시40분쯤 자폭 테러범이 폭발물을 터뜨려 최소 63명이 사망하고 182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나스라트 라히미 내무부 대변인도 “테러범이 하객들 한가운데서 폭발물을 터뜨렸다”며 “사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이번 테러가 올해 카불에서 발생한 최악의 참사라고 전했다.

통상 아프간의 결혼식에서 남성은 보통 여성·어린이와 분리된 큰 홀에 모인다. 폭발은 남성 하객들이 있는 곳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하메드 파하그는 “여성 구역에 있을 때 남성 구역에서 엄청난 폭발음이 들렸다”며 “남성 구역에 있던 사람들은 거의 모두 죽거나 다쳤다”고 AFP통신에 말했다. 생존자인 아마드 오미드는 결혼식에 약 1200명의 하객이 참석했다고 말했다.

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IS는 성명에서 “전사 중 1명이 군중 속에서 스스로 폭탄을 터트렸고 다른 전사들이 긴급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폭발물이 실린 차량을 터트렸다”고 밝혔다.

폭발 테러가 발생한 곳은 시아파 소수민족인 하자라족 거주지역이다. 탈레반과 IS 등이 아프간과 파키스탄의 하자라족을 겨냥해 거듭 테러 공격을 해왔다고 영국 BBC방송은 전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기존의 극단주의 무장세력 탈레반과 시리아 등에서부터 영역을 넓힌 IS가 세력다툼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미국과 탈레반이 18년 가까이 지속된 전쟁을 종식시키기 위해 평화협정 체결을 앞두고 있는 ‘불확실한(uncertain)’ 시기에 이번 폭발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2016년 대선 전부터 아프간 철군을 공약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 트위터에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아주 좋은 회의가 막 끝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양측은 아프간 내에서 국제 테러조직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현지의 외국 주둔군을 철수하는 내용의 평화협정 큰 틀에는 합의했으나 철수 규모와 시기 등을 놓고 이견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