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변화를 꿈꾸는 인생


인간이 걸어서만 다닐 때, 그리스·로마인들은 세상이 오직 지중해 연안의 유럽뿐인 줄 알았습니다. 유클리드 기하학으로 설명이 됐고 납득도 가능했습니다. 그러나 신대륙이 발견되고 아시아가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비행기로 공간 이동을 하기 시작합니다. 기하학으로는 더 설명할 수 없어지자 뉴턴의 3차원 법칙이 나옵니다. 20세기로 진입하면서 인류는 눈에 보이는 하늘이 아닌 우주공간을 꿈꾸며 그 세계로 진입합니다. 4차원 세계를 아인슈타인은 상대성 원리로 설명합니다. 오늘날을 기하학이나 3차원의 법칙으로 설명한다면 처음부터 맞아 들어가지도 않을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은 자신들이 만든 옷에 예수님이 안 들어간다고 죽였습니다. 그들의 옷은 가죽도 아닌 철갑입니다. 도무지 변화를 모릅니다. 이들은 모두 굉장한 이론가이며 일가견이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들이 자랑하던 일가견 때문에 예수를 죽이고 자신들도 망한 겁니다.

예수님을 만나면 자기 이론이 없어집니다. 만난 사람은 자기 지식이 적어지고 말씀이 모두 통째로 믿어집니다. 납득도 안 되고 이성적으로 불가능한 일들이 믿어지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은 전능하십니다. 2000년 전 골고다 십자가에서만 전능하신 분이 아닙니다. 바로 이 순간 내 인생에서도 전능하신 분이십니다.

한별(순복음대학원대 총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