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포항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참가한 일본인 배우 미사와 신고

“내 공연이 한·일 관계 도움 된다면 이 또한 하나님 계획”

미사와 신고씨가 지난 15일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일본의 쉰들러’로 불리는 크리스천 외교관 스기하라 지우네의 이야기를 담은 1인극 ‘결단’을 공연하고 있다. 기쁨의교회 제공

정장 차림의 60대 남성이 강대상 앞에 섰다. 조명이 켜지자 그는 ‘한국 고아의 어머니’ 윤학자(다우치 지즈코) 여사의 아들 윤기로 분해 어머니의 삶을 이야기했다. 일본인이었던 윤 여사는 1920년대 목포에서 한국인 전도사와 결혼한 뒤 고아를 돌보는 데 평생을 바쳤다. 남자는 이야기 도중 4살의 윤기, 23살의 윤기가 됐다. 그의 이야기에 사람들은 때론 분노하고 때론 눈물을 훔쳤다.

그는 중년 신사 역할을 많이 해 ‘일본의 노주현’이라 불리는 중견 배우 미사와 신고(69)씨였다. 미사와씨는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박진석 목사)에서 열린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에서 지난 14일과 15일 각각 1인극을 선보였다.

첫날 공연 ‘유메노키(夢の木)’는 일제강점기와 6·25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고아들을 32년간 돌본 윤 여사의 삶을 다뤘다. 둘째 날 공연 ‘결단’에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들이 나치의 탄압을 피해 출국할 수 있도록 비자를 발급해줘 ‘일본의 쉰들러’라 불리는 외교관 스기하라 지우네를 연기했다.

한·일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용서와 화해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그를 15일 공연 직후 만났다. 12년 전 하나님을 만난 그는 연예인으로서의 삶과 신앙 이야기를 들려줬다.

23세에 가수로 데뷔한 그는 1년 만에 연기자로 진로를 바꿨다. “제가 노래하고 연기한 것은 사람들한테 인정받는 게 목적이었어요. 특별한 사람, 유명한 사람이 되고 싶었죠.”

미사와씨가 배우로 이름을 알린 NHK 아침드라마 ‘나는 바다’의 한 장면. 미사와 신고씨 제공

NHK의 아침드라마 ‘나는 바다’에 캐스팅돼 유명 여배우의 상대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30대엔 영화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그러나 성공할수록 허무함이 커졌다. “30대 중반이 되자 에너지가 소진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죠. 나를 찾아 떠났습니다. 하와이로 건너가 심리학을 공부했어요.”

해법을 찾지 못한 채 40대에 연예계로 복귀했다. 그동안 결혼해 아이 셋을 둔 그는 생계를 위해 연기를 재개했지만 2007년 연극 ‘결단’에 출연하며 하나님을 처음 만났다. 주인공 스기하라 지우네는 리투아니아의 일본영사대리로 있으면서 본국 정부의 반대를 무릅쓰고 강제수용소로 잡혀갈 위기에 처한 6000여명의 유대인에게 비자를 발급했다.

미사와씨는 생명의 위험을 무릅쓴 스기하라의 사랑을 일본 무사도와 연결해 이해하려 했지만 불가능했다. “답을 찾던 중 스기하라가 크리스천이란 점에 착안해 성경을 읽게 됐어요. 성경 속에서 하나님의 조건 없는 사랑을 알게 됐고 그의 행동도 이해하게 됐지요.”

하나님을 본격적으로 만난 건 두 번째 작품 ‘시오카리 언덕(狩峠)’을 통해서였다. 1909년 홋카이도 시오카리 언덕에서 실제 일어난 일을 다룬 작품이었다. 언덕을 오르던 열차의 맨 뒤 객차가 분리되면서 역주행을 시작했다. 객차에는 많은 사람이 타고 있었다. 삿포로로 가기 위해 객차에 타고 있던 크리스천 철도원 나가노 마사오는 자기 몸을 철로에 던져 열차를 멈추게 함으로써 승객들의 목숨을 구했다. 미사와씨는 나가노의 후배 철도원 역할을 연기했다. 말썽만 일으키던 후배 철도원은 자신의 멘토인 나가노의 희생을 보고 달라졌다.

미사와씨는 “후배 철도원을 연기하면서 성경 속 탕자를 봤고 탕자의 모습에서 나를 봤다”면서 “내 죄를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을 무대 위에서 만났다. 순간 울음이 터져 나왔다”고 말했다.

세 번째 작품에선 한·일 갈등을 회복하기 위해 하나님이 준비하신 계획을 발견했다. 바로 지난 14일 공연한 ‘유메노키’였다.

미사와씨는 “한·일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한국에서 이 작품을 공연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지만, 믿음의 선배들이 ‘네 연기가 한 일 관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며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미사와씨는 이제 모든 계획을 하나님께 맡긴다. “과거엔 하나님께 제 계획에 힘을 실어 달라고만 했어요. 이제는 하나님의 계획을 보여 달라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제 꿈은 한국의 교회에서 유메노키를 연기하는 거예요.”

포항=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