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제조업 중 품질경쟁력이 우위에 있는 상품군 수가 일본에 비해 절반 수준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8일 ‘제조업 수출경쟁력 점검과 국제비교’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1000대 제조 수출 상품군 중 품질경쟁력이 우위에 있는 제품 수가 일본의 절반, 독일의 3분의 1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000대 제조업 수출상품군 중 ‘품질경쟁력 우위’를 가진 상품군의 숫자는 2018년 기준으로 156개로, 일본의 51.8%, 독일의 35.4%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수출상품의 경쟁력을 ‘품질’과 ‘가격’의 측면에서 분석했다. 수출경쟁력을 ‘품질경쟁력 우위’ ‘가격경쟁력 우위’ ‘가격경쟁력 열위’ ‘품질경쟁력 열위’의 네 범주로 분류해 우리나라와 제조 강국인 일본과 독일의 1000대 제조 수출상품군의 수출경쟁력을 비교했다.

소재·부품·기초장비 부문의 취약성도 수출경쟁력 분석에서 확인됐다. 보고서는 전자공업에 쓰이는 화학품, 정밀공작기계, 반도체 장비 및 부품, 기계부품, 광학기기, 정밀측정기기 등 중요 상품군에서 우리나라는 ‘가격경쟁력 열위’ 또는 ‘품질경쟁력 열위’인 반면, 일본과 독일은 이들 품목에서 대부분 ‘품질경쟁력 우위’ 또는 ‘가격경쟁력 우위’의 수출경쟁력을 가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태규 연구위원은 “중소·중견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 확대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수출가격이 세계시장가격(수입가격)보다 낮으면서 무역수지가 양(+)인 ‘가격경쟁력 우위’ 상품군의 수는 우리나라가 일본, 독일에 비해 약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