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자녀의 학업 성적과 학교생활 만족도, 자아존중감이 일반 가정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교육비 격차도 계속 벌어져 일반 가정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빈곤의 대물림이 일어나는 ‘계층 고착화’를 타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18일 내놓은 ‘2018 아동종합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6~17세 이하 일반가구 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33만원이었다. 반면 기초생활수급가구는 9만원을 지출했다.


일반가구와 기초생활수급가구 간 사교육비 격차는 해가 가면서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3년 조사에서 이와 비슷한 연령대인 12~17세 일반가구 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29만원, 기초생활수급가구는 12만원이었다. 5년 만에 일반가구 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4만원 늘어난 반면 기초생활수급가구는 오히려 자녀의 교육비를 3만원 줄인 셈이다.

학원이나 학습지 이용도 기초생활수급가구는 일반가구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일반가구 학생이 학원(예체능 제외)을 이용한 비율은 64.1%였지만 기초생활수급가구는 24.8%뿐이었다. 중위소득 150% 이상 가구 아동의 학원 이용률은 무려 75.5%였다. 일반가구는 학습지를 이용하는 비율도 22.8%로 기초생활수급가구 10.6%보다 높았다.

기초생활수급가구는 학교 내 방과후 교실(21.5%)이나 학교 외 지역사회와 연계된 방과후 교실(25.8%) 이용률이 일반가구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학업 성적도 차이가 났다. 기초생활수급가구 학생의 학업 성적은 10점 만점 기준으로 6.31점인 데 반해 일반가구 학생은 7.42점을 기록했다. 과목별로 보면 기초생활수급가구 학생은 국어 6.49점, 수학 5.86점, 영어 5.90점, 사회 6.32점, 과학 6.18점인 데 반해 일반가구는 각각 7.43점, 7.11점, 7.17점, 7.29점, 7.19점을 획득했다. 초·중·고교생이 주로 학원·과외 등으로 사교육을 받고 있는 과목인 영어와 수학에서 격차가 많이 난 셈이다.

학교생활 만족도에서도 기초생활수급가구 학생은 10점 만점에 6.62점으로 일반가구(7.36점)보다 저조했다. 희망교육 수준을 보면 기초생활수급가구 학생은 대학교 교육까지 희망한다는 응답이 61.6%, 전문대 20.7%였다. 반면 일반가구 학생은 대학 82.7%, 전문대 5.5%로 대학까지 희망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학생의 자기표현과 자아존중감이 소득 수준에 따라 차이가 난다는 것도 확인됐다. 타인의 대화를 경청하고 자신의 의사를 분명하게 표시하는 자기표현 점수는 일반가구 학생의 경우 4점 만점에 2.86점이었으나 기초생활수급가구는 2.69점이었다. 또 중위소득 50% 미만 가구 학생(2.72점)에 비해 중위소득 150% 이상 가구 학생(2.90점)의 점수가 더 높았고 양(兩)부모가정 학생(2.86점)이 한부모·조손가정 학생(2.73점)보다 높았다. 자아존중감도 기초생활수급가구 학생은 2.78점으로 일반가구(2.86점)보다 낮았다. 인지발달, 언어발달에서도 기초생활수급가구 학생은 일반가구에 비해 평균점수가 0.13점, 0.19점 낮았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