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열린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 정치권 주요 인사들이 모여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 최종학 선임기자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은 18일 정치권은 앞다퉈 추모 메시지를 쏟아내며 ‘DJ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가 일제히 참석했다. 한·일 관계가 역대 최악인 만큼 참석자들은 1998년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와 함께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이끌어냈던 DJ의 빈자리를 더욱 아쉬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도식에 불참한 대신 SNS에 추모글을 올리고 “역사를 두렵게 여기는 진정한 용기를 되새긴다”고 적었다. DJ가 98년 10월 일본 의회 본회의장에서 했던 연설의 한 대목을 인용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이 잘사는 길, 항구적 평화를 이루는 길, 한·일 간 협력의 길 모두 전진시켜야 할 역사의 길”이라며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겠다”고 적었다.

문 의장도 김대중-오부치 선언 등을 언급하며 “한·일 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 아닐 수 없었다”고 추모했다. 이어 “안타깝게도 20년이 지난 지금, 양국 관계가 큰 벽에 서고 말았지만 분명하고 확실한 것은 대한민국의 국력은 강하고, 국민의 저력은 더욱 강하다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DJ가) 대외 정책에서도 한·미 동맹을 중심에 놓고 이웃 나라들과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조화와 비례의 지혜는 더욱 소중해졌다”고 강조했다.

여야 당 대표들의 추모사는 저마다 강조점이 달랐다. 민주당 이 대표는 “고인이 걸으셨던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와 통합, 혁신과 번영의 길이 저희의 길이며 이 나라가 걸어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황 대표는 “대통령님 재임 시절 최규하·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전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들과 찍은 한 장의 사진이 기억난다”면서 “정치 보복은 없었다. 그 장면은 우리 국민이 갈망하는 통합과 화합의 역사적 상징이다”고 말했다. 또 “DJ는 화해와 용서, 화합과 통합의 정치로 우리 민주주의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정부 들어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로 차례로 구속된 점을 비판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와 합친 DJP 연합이라는 기상천외한 연합정치를 통해 소수파의 정권 획득을 이뤄냈다”며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진정한 협치의 달인이었다”고 추모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DJ는 민주주의의 거대한 산맥”이라며 “앞으로 후세들은 백년, 천년 후에도 거대한 산맥, 큰 바위 얼굴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DJ 정신 계승을 자임해온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대안정치연대 모임 의원들도 대거 추모식에 참석했다.

유족을 대표해 인사한 김홍업 전 의원은 “추도식이 아버님의 정치철학을 공유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조화를 보내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나래 박세환 기자 nar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