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35·왼쪽 사진)과 안재현(32·오른쪽)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8일 “두 배우는 여러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파경 소식은 이날 오전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는 글을 올리며 퍼지기 시작했다. 소속사는 반나절이 지나 공식입장을 내고 혼란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HB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구혜선씨는 변호사를 선임,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씨에게 보내면서 빨리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했다.

양측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다. 구혜선은 이후 인스타그램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재차 밝혔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