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청년 주거난 해소 위해 행복주택 1만가구 확대 공급


부산시는 청년 주거난 해소를 위해 2022년까지 행복주택 1만 가구를 확대공급하고, 청년사회주택 310가구를 시범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주거정책 사업으로 행복주택을 비롯해 청년사회주택사업, 역세권 상업지역 청년드림아파트사업,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매입·전세임대주택 등 맞춤형 주거지원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가운데 행복주택 건립사업은 2022년 1만 가구까지 확대 시행을 목표로 현재 15곳에서 5806가구가 추진 중이다. 착공에 들어간 사업장 6곳의 총 2405가구 중 ‘동래행복주택’ 395가구는 오는 10월 준공·입주할 예정이다.

올해 행복주택 새 사업 추가후보지로 강서구 원예시험장 부지(500가구)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부지(450가구) 도시철도 2호선 벡스코역 인근 아르피나 부지(570가구) 용호동 환경관리공단 사택부지(70가구) 등을 선정, 총 1832가구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또 사회적 경제주체가 직접 건물을 신축한 후 10년 이상 임대 운영하는 청년사회주택 310가구를 해운대구 중동에 시범 추진한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