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 내고 만류하는 시민까지 폭행한 40대 징역형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망가려다 이를 말리는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회부된 A씨(45)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는 상해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오 판사는 A씨에게 준법운전 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0일 오전 1시4분쯤 술에 취해 BMW 승용차를 인천 남동구 일대 도로에서 1㎞가량 몰다 도로 가장자리 연석을 들이받은 뒤 도주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도망가려던 자신을 붙잡은 B씨(43)에게 욕설을 하고 팔을 수차례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았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51%였다.

오 판사는 “A씨는 피해자를 폭행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으나 피해자 진술과 상해진단서가 폭행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그러나 A씨가 음주운전 사실을 자백한 뒤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와도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