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동호인 축제 ‘그란폰도 대회’ 내달 7일 춘천서 첫 개최

119㎞ 달리는 ‘자전거 마라톤’… 접수인원 2000여명 이미 마감

자전거 동호인들이 지난 6월 22일 춘천 의암호 일원에서 ‘그란폰도 대회’ 답사 주행을 하고 있다. 그란폰도 대회는 자전거 동호인들의 축제다. 춘천그란폰도 홈페이지 영상 캡처

자전거 동호인들의 축제인 ‘그란폰도 대회’가 강원도 춘천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춘천월드레저대회 조직위원회는 ‘2019 춘천 그란폰도(Granfondo) 대회’가 오는 9월 7일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다고 19일 밝혔다.

‘자전거 마라톤’이라 불리는 그란폰도는 산악도로를 포함한 장거리 도로코스를 주어진 시간 내에 완주하는 대회다. 이번 대회는 자전거를 타고 의암호와 춘천호는 물론 화천 파로호까지 아름다운 풍광을 보며 질주할 수 있어 지난 달 접수인원 2000여명이 일찌감치 마감됐다.

대회는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출발해 고탄고개 부다리고개 배후령을 지나 다시 송암스포츠타운으로 돌아오는 119㎞ 구간에서 펼쳐진다. 완주자에겐 완주증과 함께 참가 기념품이 제공된다.

조직위는 참가자의 안전을 위해 경찰 유도 차량과 대한자전거연맹 오토바이 유도원을 배치하고 내리막 등 위험 구간 곳곳에는 안전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대회 당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신매사거리, 인형극장사거리, 신북사거리, 신동삼거리 등 일부 구간에서 일시적으로 교통을 통제한다.

한편 그란폰도 대회를 포함한 2019 춘천레저대회는 9월 6~8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11개 종목으로 진행된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