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추석 앞두고 터미널·백화점 등 안전점검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추석을 앞두고 도내 다중이용건축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섰다.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대형인재를 사전에 막겠다는 것이다. 도는 다음 달 6일까지 여객터미널, 백화점, 대형할인매장 등 도내 다중이용건축물 15개소를 대상으로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천터미널 용인공용버스터미널 여주종합버스터미널 이천종합터미널 안성종합터미널 등 여객터미널 5개소와 롯데백화점 분당점 롯데쇼핑㈜ 구리점 수원 민자역사(AK백화점) 의정부 민자역사(신세계백화점) 등 백화점 4개소, 신세계이마트 고잔점 롯데마트 의왕점 홈플러스 시흥시화점 세이브존(고양점) 등 6개소 등이다. 도는 이번 점검에서는 안전관리계획 수립 및 시행 여부, 주요 구조부 및 마감재 손상여부, 피난·대피로 유지관리상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