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AI·DT 등 통한 ‘딥 체인지’ 가속화 논의한다

19일부터 4일간 ‘이천포럼’… 총 26개 세션으로 진행


SK는 사회적 가치와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2019 이천포럼’을 19일부터 나흘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

올해는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과 비즈니스 방법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고 이를 통한 ‘딥 체인지’ 가속화 방안을 논의한다. 올해 포럼에는 에너지 솔루션(ES),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AI 등 혁신 기술 세션과 이를 통한 사회적 가치 추구 및 SK 구성원 역량 강화 방안 등을 주제로 총 26개 세션이 열린다.

SK 관계자는 “ES, DT, AI 등은 재무적 가치는 물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필요한 실천 도구들로, 이를 활용해 고객의 가치를 파악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구성원들의 역량을 키우는 방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막식 및 기조세션에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관계사 경영진과 임직원, 외부 초청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조 의장은 개막사에서 “올해 이천포럼은 SK가 고민해온 변화의 노력이 실행될 수 있도록 ‘실행’에 초점을 맞춰 어젠다를 선정했다”며 “이 어젠다들은 우리가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에 있어 꼭 필요한 과제들”이라고 강조했다.

기조세션에는 세계적 베스트셀러 ‘플랫폼 레볼루션’ 저자인 마셜 앨스타인 미국 보스턴대 교수,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 데이비드 달러 미 브루킹스 연구소 수석연구원, 피터 페트리 미 브랜다이스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올해 포럼에는 SK와 사회적 가치 측정 프로젝트를 공동 연구 중인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도 참여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