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골목 지킴이’ 작은 교회의 아름다운 섬김

창립 50주년 맞은 서울 금천침례교회, 증축해 이전하지 않고 지역 전도 온 힘

서울 금천침례교회가 18일 사역자와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50주년 감사예배를 드렸다. 금천침례교회 제공

‘우회전하세요.’ ‘좌회전하세요.’

서울 금천구 독산로 골목길로 들어서자 택시의 내비게이션에선 끊임없이 방향을 바꾸라는 안내가 흘러나왔다. 그래도 목적지를 찾는 건 쉽지 않았다. 결국 택시에서 내려 사람들에게 물어서야 겨우 찾을 수 있었다. 금천침례교회는 차량 두 대가 겨우 지날 수 있는 골목길 안에 있었다.

금천교회는 18일 교회 본당에서 설립 50주년과 목사 안수, 임직 감사예배를 드렸다. 감사예배에선 김길배 담임목사의 사회로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을 지낸 유관재 목사가 ‘아름다운 교회 금천교회(행 13:1~3)’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 목사는 “안디옥교회는 기근으로 자신들도 먹을 게 없는데 돈을 모아 예루살렘교회를 도왔다”면서 “하모니(조화)를 이루면 아름다운 교회가 된다”고 했다. 이어 “(안디옥교회처럼) 금천교회는 앞으로도 다른 교회에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아름다운 교회가 되기를 축복한다”고 말했다.

성도 200여명의 작은 교회지만 유 목사의 설교처럼 금천교회의 50년은 아름다웠다. 교회를 개척한 김용식 원로목사는 은퇴를 앞두고 미국에서 목회하던 김 목사를 후임으로 청빙했다. 이 교회 부교역자 출신인 김 목사를 세우기 위한 절차는 필요 없었다. 공모는 물론 청빙위원회도 구성하지 않았다. 교역자와 성도들이 한마음으로 김 목사를 세웠다. 원로목사에 이어 후임 목사도 골목길 교회의 본질을 잊지 않았다.

예배에 참석한 교단 관계자는 “교회들은 몸집이 커지면 골목에서 벗어나 대로변이나 큰 건물로 이전하기 마련”이라며 “50년간 한자리를 지킨다는 건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교회 내부에서도 교회 본당 건물을 팔고 큰길가로 나가자는 의견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대부분 성도들은 하나님이 이 지역에 교회를 세우신 데는 목적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금천교회는 사랑으로 지역주민을 섬겨왔다. 대표적 사업 중 하나가 일광어린이집이다. 금천구에 있는 60여개 어린이집과 비교했을 때 비용은 합리적이고 교육 프로그램은 우수하다.

금천교회 류재연 장로는 “담임목사님과 성도들 모두 교회의 사명은 지역을 굳건히 지키는 데 있다고 봤다”면서 “지역 어린이들과 학부모들에게 사랑을 나눈다면 언젠가는 교회를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50주년을 기념해 전 교인이 함께 손으로 쓴 성경. 금천침례교회 제공

50주년에 맞춰 의미 있는 행사도 가졌다. 전 교인이 50주년을 맞아 성경필사운동에 참여했다. 지난 2월부터 5개월간 구약 39권과 신약 27권을 각각 54명과 40명이 나눠 썼다. 필사에 참여한 최연소 성도는 초등학교 2학년인 박선율(8)양이었다. 박양은 “할머니의 도움을 받아서 썼다”고 전했다.

선교에도 힘썼다. 지난 6월엔 50주년 기념으로 필리핀 앙헬레스 마답답에 새소망교회를 헌당했다. 이곳에선 교단에서 파송한 김만조 선교사가 사역하고 있다. 기존 예배공간이 협소하다는 김 선교사의 고충을 듣고 헌금을 지원해 공간을 넓혔다. 예배실 외에 교육공간 등 지역 커뮤니티를 위해서도 사용할 계획이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