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투자 약정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질적인 소유자가 조 후보자의 친척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투자 약정한 ‘75억원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질적 오너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이 사실일 경우 조 후보자 측이 가족을 동원해 관급사업을 수주한 개인 회사를 차렸다는 의심을 받을 수 있다. 공직자 이해충돌에 해당할 수 있는 지점이다. 이에 조 후보자 측은 “조씨가 투자 대상 선정을 포함해 펀드운영 일체에 관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질적 오너는 등기부등본상 대표이사가 아닌 조씨라는 의혹이 있다”며 “조씨가 코링크PE 설립 과정에서 조 후보자의 친척임을 강조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씨가 실질적 오너라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 곧 공개될 것”이라며 “다만 조씨가 조 후보자의 이름을 걸고 투자를 권유했다는 것까지는 확인이 안 됐다”고 했다. 김 의원 측은 조카 조씨가 코링크PE 대표 직함의 명함을 가지고 다녔다는 점을 근거로 들고 있다.

조 후보자 가족은 코링크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에 가족 총 재산인 56억원보다 많은 74억5000만원을 출자하기로 하고 2017년 7월 10억5000만원을 냈다. 재산보다 많은 투자를 한 데 대한 의혹이 잇따르자 조 후보자 측은 언론에 “후보자 부인이 아는 금융권 지인이 투자 제안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가 “조씨의 소개로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을 바꿨다.

조씨가 2016년 4월 코링크PE의 ‘중·한 산업 펀드 체결식’에 등장한 데 대해서는 “조씨는 코링크PE 대표와 친분 관계가 있어 거의 유일하게 중국과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에 관여한 사실이 있을 뿐”이라며 “MOU도 사후에 무산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후보자는 지인과 친척을 구분 못 하는가”라며 코링크PE 초대 대표이사와 현 대표, 조씨를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출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 부부와 동생의 전처를 부동산실명법 위반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가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와 빌라를 조 후보자 동생 전처 등의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 동생과 동생의 전처, 전처의 동업자 3명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주 의원은 동생과 전처가 위조된 채권양도 계약서로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있던 웅동학원을 상대로 ‘짜고 치는 소송’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심희정 허경구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