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인 지원시설을 세운 아일랜드 출신 고명은 미리암(사진) 수녀가 지난 17일 선종했다. 향년 78세.

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는 19일 홈페이지에서 “고 수녀가 17일 오후 11시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고 선종했다”고 밝혔다.

고 수녀는 1941년 아일랜드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간호사 교육을 받고 71년 선교를 위해 한국에 입국했다. 78년 성매매 여성을 위한 ‘사마리아의 집’을 설립했고 97년에는 국내 최초 에이즈 감염인 지원시설인 ‘작은 빛 공동체’를 세웠다. 지원시설은 에이즈 감염인들의 쉼터 역할을 했다.

고 수녀는 에이즈 환자들이 세상을 떠날 때 시신을 거두는 일을 도맡아 했다. 이들을 위한 합동위령제도 지냈다. 2005년에는 30년 넘게 소외계층을 보살핀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고인을 잘 아는 관계자는 “고 수녀는 훈장을 받을 당시에도 얼굴이 외부에 알려져서는 안 된다며 평소 입지 않았던 수녀복을 입고 화장을 하셨던 분”이라며 “동네 주민들이 자신을 알아보고 에이즈 감염인 지원시설을 내쫓으려 할 것을 우려했다”고 전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미사는 20일 오전 9시 열린다. 장지는 강원도 춘천 부활성당 추모관이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