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해외취업박람회 11월 개최… 일 위주서 미·유럽 등 참가국 다변화

작년 11월 부산에서 열린 일본 취업박람회. 연합뉴스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로 논란이 된 해외 취업박람회를 오는 11월 일본을 포함한 미국·유럽·아세안 등 글로벌 취업박람회로 수정 개최키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19일 하반기 개최 예정인 해외 취업박람회 ‘글로벌 일자리 대전’과 관련, “청년들이 취업을 희망하는 국가와 한국청년 채용을 희망하는 국가가 다변화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11월쯤 미국과 유럽, 일본, 아세안 등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고용부는 다음 달 24일과 26일 이틀간 서울과 부산에서 일본·아세안 기업이 참가하는 글로벌 일자리 대전을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가 심화된 상황에서 일본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는 박람회를 여는 게 적절치 않다는 여론에 행사를 취소했다.(국민일보 8월 5일자 8면 보도) 그러나 청년들의 해외 취업 길을 정부가 주도해서 막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정부가 해외 취업박람회 참가국을 다변화하기로 한 것은 일본 기업의 비중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개최 시점을 늦춘 것은 한·일 양국의 갈등이 잦아들 가능성도 고려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고용부 관계자는 “여러 사정을 고려해서 일본 특화 취업박람회는 개최하지 않고 다양한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전 세계를 대상으로 수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취업박람회는 한·일 무역분쟁 이후 계속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취업박람회를 재검토한다면 한국 학생이 곤란한 것 아닌가”라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