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렌 브랙 블리자드 사장 “게임의 질병코드 등록은 매우 복잡한 사안”

“e스포츠는 성장하고 있고 앞으로 더 발전할 기회 있을 것”


“한국은 e스포츠 종주국이다. 이번 방한 중 PC방과 e스포츠 대회장에 갔는데 게이머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멋진 광경이었고, 보람된 시간이었다.”

제이 알렌 브랙(사진) 블리자드 사장은 지난 20일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e스포츠는 성장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 발전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계속 투자를 하고 발전에 대해 고민을 하겠다”고 밝혔다.

알렌 브랙 사장은 2006년 1월 블리자드에 입사한 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프로덕션 디렉터로 개발 총괄을 맡다가 지난해 10월 사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여러 가지 변화를 주고 있다는 브렉 사장은 “어떤 결정을 내리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게임 플레이”라면서 “이를 위해 개발 인력을 확충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충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블리자드를 퇴사한 마이크 모하임 전 사장과는 여전히 연락을 하고 지낸다는 그는 “한국에 오기 전에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게임의 질병코드 등록에 대해서는 “매우 복잡한 사안”이라며 “이에 대한 논의는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것이다. 우리도 여러 기관과 협의를 해서 올바른 결정이 내려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