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늘, 이 세상과 이질적인 별개의 세계 아닌 세상과 통일돼 하나님 임재로 충만한 공간”

종말론학회 발표회 ‘성경이 말하는 하늘이란’

19일 서울 강남구 충현교회에서 열린 종말론학회 발표회에서 이필찬 소장(왼쪽 두 번째) 등 신학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종말론학회 제공

기독교 신학에서 종말론은 다양한 해석이 교차하는 분야다. 특히 종말과 관련이 있는 하늘의 개념은 휴거의 종착지이거나 신자가 죽어서 올라가는 장소로 널리 알려져 왔다. 하지만 하늘이 지상의 삶과는 배타적 의미를 가진 피안의 세계로만 묘사되면서 최근 신학계는 수정된 해석을 시도하고 있다. 19일 서울 강남구 충현교회에서 열린 종말론학회 발표회는 하늘에 대한 성경적 입장을 선보였다. 주제는 ‘성경은 하늘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였다.

이필찬 이필찬요한계시록연구소장은 ‘하늘의 예루살렘 강하 사건(계 21:1~5)을 통해 본 하늘의 의미’를 발표하고 “하늘은 더 이상 피안의 세계로서 이 세상과는 이질적인 별개의 세계가 아니라 이 세상과 통일돼 하나님의 임재로 충만한 공간이 된다”며 “새 예루살렘 강하 사건은 이러한 새 창조의 정황을 교회론적 관점에서 조망하는 그림 언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새 예루살렘 강하는 실제로 일어나는 일에 대한 묘사가 아니라 하늘과 땅이 통합되는 새 창조의 환경에 대한 묘사라는 것이다. 이 소장은 “새 예루살렘은 장소가 아니라 교회 공동체인 성도를 의미하는 개념으로 성경에서 일관성 있게 사용되고 있다”며 “이는 24장로(계 4), 14만4000(계 7:1~8), 셀 수 없는 큰 무리(계 7:9~17)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요한계시록에서 초림과 재림 사이의 교회 공동체는 지상에서 전투하는 모습을 띠지만 동시에 하늘에서 승리한 공동체로 존재하는 이중적 특징을 지닌다”며 “이 땅은 우리가 버리고 떠나야 할 소멸의 결과를 기다리는 대상이 절대 아니다. 하늘은 언제나 땅과의 통일을 이루도록 존재한다(엡 1:10). 하늘과 땅을 통합돼 온 우주가 하나님의 임재로 충만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혜(세인트앤드루대) 박사도 ‘히브리서 12장 25~29절의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위한 하늘의 진동’을 주제로 발표하고 “해당 본문은 창조 세계가 진동해 멸망할 것이라는 마지막 심판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이 땅의 창조세계와 하늘의 세계를 그의 백성들과 함께 거할 영원한 처소로 준비시킬 것임을 전하는 약속의 메시지”라고 밝혔다. 이 박사는 “종말 상태에 대한 전통적 경향은 죽어서 하늘로 가는 데 집중돼 왔지만 이는 땅의 환경문제나 세상의 사회적·구조적 불의를 무관심하게 만든 불균형적 신앙 모습을 촉발했다”고 지적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