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숙 문화재청장(맨 앞)이 20일 서울 종로구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열린 ‘돈의문 IT 건축 개문식’에서 모형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양도성길을 걷다보면 4대문 중 유일하게 흔적조차 찾기 어려운 곳이 있다. 서쪽의 큰 문 ‘돈의문’(敦義門)이다. 일명 ‘서대문’으로 불리는 돈의문은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다. 돈의문이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로 복원돼 104년만에 시민에게 돌아온다.

서울시는 문화재청 등과 함께 협력해 추진한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로 복원한 ‘돈의문’을 시민들에게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돈의문 복원과 관련해 돈의문 옛터에서 강태웅 행정1부시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돈의문 IT 건축 개문식’을 개최했다. 이어 돈의문 체험관 관람,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체험 등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돈의문은 조선시대 초기 1396년에 완성된 후 몇 차례 중건을 거치다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는 지난 100여 년간 돈의문 복원을 가로막았던 교통난 보상 문제 등 현실적인 제약을 극복하고 AR과 VR로 돈의문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돈의문 AR(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정동사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과거 돈의문의 웅장한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동사거리 인도변에 설치된 키오스크는 돈의문의 역사와 복원 과정에 대한 정보와 함께 돈의문 AR체험 앱 설치 안내 정보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돈의문 IT재현의 체험을 확장하고 돈의문 박물관 마을 신규 관광객 유입을 활성화하기 위해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3층 규모의 체험관도 운영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돈의문 복원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문화재와 테크놀로지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체험자원,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