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지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당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또다시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의 합류를 촉구했다. 바른정당 출신 오신환 원내대표는 곧바로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라”는 비판 성명을 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보수 대통합이 된다면 양당정치로의 회귀, 구태정치로의 복귀일 뿐”이라며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 청년을 비롯한 새로운 정치세력이 모여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안철수, 유승민과 교류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구체적 교류가 없다. 시도는 했으나 답이 없다”며 “그렇지만 지금부터 모든 채널을 동원해 적극 협조에 나서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이 진보와 통합할 수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진보를 배제하는 것은 지역적으로 호남을 배제하는 것인데, 호남을 배제하고 제3당, 제3지대를 구성할 수 없다”며 “호남은 민주주의의 소중한 자산이고 중도개혁의 중요한 중심이 될 것이다. 유 의원과 대화해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최근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과 당 대 당 통합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평화당 또는 대안정치연대와 통합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 지역 정당으로 퇴락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며 “개혁에 동조하고 한국의 미래를 함께할 것이라면 거부할 것은 없지만 당 대 당 통합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당이 화합하면 지지율이 10%대로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당이 내홍과 분열을 겪는데도 5~6%대 지지율을 보여주는 데 감사하다. 당의 내재적 역량 때문”이라며 “이를 제대로 활용하면 10~15%로 올라갈 수 있다. 화합이 문제”라고 했다.

추석까지 지지율 10%가 나오지 않으면 사퇴하겠다는 공언에 대해서는 “당이 화합해 지지율을 높이는 데 노력해야 하는데, 혁신위원회가 당을 분열하고 끌어내리는 역할만 해서 지지율이 올라갈 여지가 전혀 없었다”며 퇴진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의 리더십은 이미 붕괴 상태다. 자신이 만든 혁신위마저 좌절시키는 ‘당권 집착’과 수시로 말을 뒤집는 양치기 소년 행태 때문”이라며 “자진사퇴하는 것이 총선 승리를 기약하는 길임을 깨달아 달라”고 말했다.

심희정 김용현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