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자유를 위한 소명

갈라디아서 5장 13~15절


기독교 신앙은 사람을 얽어매는 것이 아니라 ‘자유하라’고 부르신 은혜입니다. 사도 바울은 갈라디아서 5장 1절에서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라고 했으며 13절에서 그리스도인은 자유를 위해 부르심을 입었다고 못 박고 있습니다.

자유를 위해 부르심을 받은 우리 그리스도인은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요. 우선 자유를 육체의 기회로 삼지 말아야 합니다. 본문은 “그러나 그 자유로 육체의 기회로 삼지 말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육체는 본능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닙니다. 사도 바울에게 있어서 육체라고 하는 말은 신령한 것에 반대되는 모든 것으로 그리스도를 떠나는 마음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자유는 죄짓는 자유가 아니라 죄로부터의 자유입니다. 하나님 자녀로서 그 앞에 거리낌 없이 나아가 섬길 수 있는 자유를 얻은 것입니다. 결코 자신의 욕망을 채워주기 위한 자유를 얻은 것이 아닙니다. 만약 자유가 방종이 된다면 이는 무서운 형태의 속박이 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죄를 범하는 자마다 다 죄의 종이라”(요 8:34)고 했습니다.

사도 바울도 디도서 3장 3절에 “우리도 전에는 어리석은 자요 순종하지 아니한 자요 속은 자요 여러 가지 정욕과 행락에 종노릇 한 자였다”고 했습니다. 예수의 대속으로 말미암아 죄 사함 받은 우리는 육체와 함께 그 정욕과 탐심을 십자가에 못 박은 자들입니다. 우리는 다른 자유는 있어도 죄짓는 자유만은 없습니다.

남을 섬기는 자유인이 돼야 합니다. 본문에는 “오직 사랑으로 서로 종노릇하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인자의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라”(막 10:45)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에 자신의 목숨을 대속물로 내어 우리에게 죄 사함을 주었습니다. 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갈 5:1)라며 “그러나 그 자유로 육체의 기회로 삼지 말고 오직 사랑으로 서로 종노릇하라”(갈 5:13)고 명령합니다.

섬기되 ‘오직 사랑으로 하라’고 했습니다. 서로 사랑할 때 서로 섬기게 될 것이고 악한 말과 행동으로 서로 분쟁하며 헐뜯지 않게 됩니다. “만일 서로 물고 먹으면 피차 멸망할까 조심하라”(15절)고 했습니다. 남을 이해하고 용서하는 그 마음에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자유와 기쁨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율법을 사랑으로 순종하는 자유인이 돼야 합니다. “온 율법은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자신과 같이 하라 하신 한 말씀에서 이루어졌나니”(14절)라고 했습니다. 의식적인 율법인 제사는 십자가로 성취됐기 때문에 되풀이할 필요는 없지만 도덕적인 율법은 그리스도 안에서 준행해야 합니다.

계명을 즐거움으로 지킬 수 있도록 성령을 보내주셨기 때문에 우리가 행하는 율법은 은혜에 감사하는 것이며 성령의 감동으로 자유스럽게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여기에서 기독교의 기본 교리인 의롭다 하신 칭의와 거룩하게 자라가는 성화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의롭게 되는 축복은 율법의 행위가 아니라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가능합니다. 그러나 거룩하게 자라가는 성화의 축복은 율법의 완성으로 이뤄집니다. 로마서 8장 4절은 “육신을 따르지 않고 그 영을 따라 행하는 우리에게 율법의 요구가 이루어지게 하려 하심이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자유를 얻어 할 수 있는 특권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세상에 봉사하고 삶 속에서 구속의 은총을 찬양하는 예배가 생활화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서의 자유를 선하게 사용할 때는 영생을 거둘 수 있지만 악하게 사용할 때는 실망과 허무, 사망을 거둘 것입니다.

주님께서 주신 이 자유를 육체의 기회로 삼지 않고 서로 종노릇하며 사랑으로 섬겨야 합니다. 이는 우리 그리스도인의 소명이요, 그리스도께서 주신 자유인의 삶입니다. 자유를 위한 부르심에 합당한 열매 맺는 그리스도인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김후덕 구세군남서울교회 사관

◇구세군남서울교회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 있습니다. 말씀과 기도 사역에 중점을 두며 교회와 가정을 말씀으로 세워나가고 있습니다. 회복과 능력, 거룩한 전진이라는 구세군의 가치를 지향하며 다음세대를 세워가는 목회를 하고 있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