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을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의혹이 하도 많아 열 손가락으로 꼽을 수도 없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장관급 중에서 조국만큼 비리 종합세트 의혹에 휩싸인 인사도 없는 것 같다.

조국과 가족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 위장전입, ‘가족펀드’ 운용, 국론 분열, 아리송한 부동산 거래 의혹이 불거졌을 때만 해도 여론은 최악이 아니었을 것이다. 강남좌파의 일탈로 여겼을지 모른다.

하지만 조국의 딸과 관련한 의혹들은 들끓는 여론에 기름을 붓고 불을 지른 역할을 했다. 한영외고 2학년생이 2주간 인턴을 하면서 전문 학회지에 실린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공동저자들도 의아하게 생각한다. 그의 딸을 제1저자로 올린 교수는 “적절하지 않지만 부끄럽지 않다”고 말했다. 참 해괴한 변명이다. 조국의 딸은 특이한 경력을 바탕으로 고려대에 입학했다. 일부에서는 업무방해죄까지 거론하고 있다.

단국대는 조국 딸의 논문 저자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발표했다. 단국대는 “연구 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국의 딸은 고3 때 공주대에서 3주간 인턴을 하고 생물학 관련 논문의 제3저자로 등재됐다. 두 대학이 명예를 걸고 조사해야 한다. 그의 딸이 교육부의 미성년 저자 전수조사 리스트에 오르지 않은 것도 의문이다.

그의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하면서 두 번 유급을 당하고도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았다. 경제 사정도, 성적도 고려하지 않고 장학금을 준 교수는 부산의료원장으로 영전했다.

보통사람들, 특히 청년층과 학부모들은 조국 딸의 특혜 의혹을 보고 억장이 무너졌을 것이다. 내로남불의 특정판인 ‘조로남불’, 정유라를 본뜬 ‘조유라’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지낸 신평 변호사는 조국을 ‘진보귀족’으로 지칭하며 후보자 사퇴를 요구했다.

조국은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에서 수신제가에 실패했다. 그런 인사에게 치국평천하의 능력을 기대할 수는 없다. 연목구어(緣木求魚) 같은 짓이다. 각종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국이 법무장관에 취임한다면 이 정권은 그 순간부터 레임덕에 빠져들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염성덕 논설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