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어떤 사람은 사도로, 어떤 사람은 선지자로, 어떤 사람은 복음 전하는 자로, 어떤 사람은 목사와 교사로 삼으셨으니 이는 성도를 온전하게 하여 봉사의 일을 하게 하며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려 하심이라.”(엡 4:11~12)

“It was he who gave some to be apostles, some to be prophets, some to be evangelists, and some to be pastors and teachers, to prepare God's people for works of service, so that the body of Christ may be built up.”(Ephesians 4:11~12)

음악 용어 가운데 ‘딴이름 한소리’라는 게 있습니다. 음정 이름은 다르지만 소리는 같다는 것입니다. 교회 공동체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은 성도들에게 각각 다른 은사를 주셨습니다. 섬김의 모습은 다양하지만 결론은 같습니다. 바로 주님의 교회가 온전히 세워지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사를 주신 것은 주님의 영광을 나타내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사명 앞에 감사와 겸손의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어떤 사명을 받으셨습니까. 감사와 겸손의 자세로 임하십시오. 반드시 주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될 줄 믿습니다.

이영규 목사(청라 광림서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