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체인지업 눈 뜬 주권 “마운드 서는 게 즐거워”

황금 계투진으로 변신한 ‘KT 위즈의 황태자’

KT 위즈 주권(24)이 20일 경기 수원시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인터뷰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현우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 주권(24)은 2014년 신생팀 우선지명을 받아 2015년 1군 첫해부터 함께해 온 KT의 창단멤버다. 2016년에는 KT 창단 첫 완봉승을 기록하는 등 선발투수로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지난해까지는 잠재력을 터트리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주권은 철벽계투로 나서며 창단 첫 가을야구에 도전하는 KT 돌풍의 핵심이 됐다.

젊은 투수 주권은 “한번 터질 때가 됐는데”라는 말을 들으면서도 좀처럼 성적이 나오지 않았다. 데뷔 후 단 한 차례도 5점대 미만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지 못한 게 이를 보여준다. 데뷔 해와 지난해는 8점대의 평균자책점을 찍으며 팬들에 실망을 안기기도 했다. 프로야구에서 흔히 보는 ‘피지 못한 기대주’로 머문가 했다.

하지만 5년차인 올시즌 드디어 달라졌다. 풀타임 불펜의 옷으로 갈아입자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20일 현재 58경기 61⅓이닝을 던져 5승(2패) 21홀드 2세이브 평균자책점 3.08의 성적으로 KT의 경기 후반을 든든히 지켜주고 있다.

고무적인 것은 주권의 기록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6월 6일까지 평균자책점 5.40을 찍었던 주권은 이후 이달 20일까지 31⅓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0.86이라는 압도적인 투구를 했다. 그의 반등과 맞물려 최하위까지 내려갔던 팀은 어느새 포스트시즌 경쟁을 하고 있다.

2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만난 주권은 “우리 팀이 시즌막판까지 가을야구 다툼을 하는 게 얼떨떨하다”며 “이런 기회가 언제 올 지 모르기에 놓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17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세이브를 올린 주권(오른쪽)이 포수 안승한과 손을 맞잡는 모습. KT 위즈 제공

반전의 무기는 체인지업이다. 주권은 지난해 약 16%였던 체인지업 구사율을 올 시즌 50% 이상으로 크게 올렸다. 그동안 주무기를 무엇으로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는 주권은 “체인지업을 주로 쓰다 보니 빠르지 않은 140㎞ 초반의 직구로도 상대의 타이밍을 빼앗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어느덧 체인지업의 제구를 자유자재로 할 정도로 완성도가 높아졌다는 자신감도 드러냈다.

이는 전문가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봉중근 KBSN 해설위원은 “주권의 체인지업 제구가 올해 유독 좋아졌다. 체인지업을 통해 스트라이크와 유인구 모두를 던질 줄 안다”며 “확실한 승부구가 있으니 다른 구질이 더욱 빛을 발한다”고 칭찬했다. 체인지업은 주권의 활용도를 높였다. 감독들은 통상 좌타자가 나오면 불펜에서 좌투수를 붙이곤 한다. 그런데 우투수가 좌타자를 상대할 때 유용한 구질인 체인지업을 주권이 익히자 이강철 KT 감독도 좌타자 상대로도 주권을 많이 올린다. 이 감독은 20일 키움 히어로즈전 6회초 2사 1,3루 위기에서 좌타자 서건창을 상대로 주권을 등판시켜 위기를 벗어났다.

과거와 달리 심리적인 부분도 강해졌다고 한다. 주권은 “그동안 성적이 안 나오다 보니 예전에는 ‘올라가서 맞으면 어떡하지’하고 긴장도 많이 했다”며 “스스로뿐 아니라 팀도 나를 믿어주면서 지금은 마운드에 올라가는 게 즐겁다”고 말했다. 박승민 KT 투수코치의 조언도 한몫했다. 주권은 “코치님이 스프링캠프 때부터 ‘맞더라도 스트라이크존에 세게 던져라. 시속 143㎞가 안 나오면 2군 보낼 거다’라고 해 편한 마음으로 세게 던지는데 이게 도움이 되더라”며 웃었다. KT의 첫 가을무대 진출 말고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묻자 ”지금처럼만 해야죠”라는 겸손한 답이 돌아왔다.

수원=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