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유대열 (15) 누님이 건네준 학생증 덕에 검문 위기 넘겨

나 돕느라 학업까지 포기한 누님 “주님이 길 열어주시고 인도하시니 믿음과 소망 잃지 말라” 당부

유대열 목사(가운데)가 2017년 9월 22일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에 출연해 간증한 뒤 출연자들과 함께했다.

동양인인 데다가 아무 신분증도 없는 내가 교회에 출석하면 중국 공안의 검문에 걸릴 것이 뻔했다. 이 사실을 일본인 누님께 알렸다. 그는 한참을 생각하더니 “교회는 꼭 가야 해요. 갈 방법을 놓고 우리 하나님께 기도해요”라고 했다. 그러고는 그 자리에 무릎을 꿇고 앉았다. 두 손을 모아 간절히 기도하는 그의 모습에 나도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나도 무릎을 꿇고 기도하기 시작했다.

무릎과 발목도 아프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몰라 3분도 못 견디고 일어나버렸다. 사실 나는 그동안 남이 기도하는 것은 들었어도 직접 해본 적은 없었다. 누님은 30분 넘게 기도하고 일어나더니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살아계신 분입니다. 그러니 돌아가서 한 주일 동안 꼭 기도하시고, 다음 주일도 꼭 교회에 나가세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난 도무지 기도가 나오지 않았다. 그렇게 일주일이 지나고 토요일이 됐다. 그날도 누님은 나를 위해 기도해주셨다. 기도를 마친 누님은 내게 학생증 하나를 건네주셨다. 누님 학생증이었다. 누가 봐도 여자 사진이 있는 그 학생증을 가져가라고 했다. 난 분명히 검문에 걸릴 것이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일단 그거라도 가져가 보라는 그의 말에 학생증을 상의 윗주머니에 넣고 일단 집을 나섰다.

이튿날 난 자전거를 타고 여느 때와 같이 일단 교회로 향했다. 교회 문이 가까워지면서 나도 모르게 눈을 감고 ‘하나님, 나 교회 가고 싶습니다. 이 좋은 교회 다니고 싶습니다. 오늘 잡히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기도했다. 순간 “멈춰!”하는 소리에 깜짝 놀라 눈을 떴다. 내 앞으로 공안원 네 명이 서 있었다. “신분증!”하고 말했다. 얼떨결에 상의 윗주머니에 있는 학생증을 꺼내려 했다. 공안은 내가 학생증을 내밀기도 전에 “오케이, 들어가세요” 했다.

그 학생증을 그대로 들고 문을 통과하는데 마음속에서 환희가 터져 나왔다. 순간 ‘와, 기도가 응답받는구나. 하나님이 기도를 들으시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날 난 진짜 예배를 드렸다. 살아계신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하나님은 친히 예배를 받으신다는 믿음으로 드렸다. 진짜 예배의 맛이 느껴졌다. 내 평생 그날 예배처럼 잘 드린 예배는 없는 것 같다. 그날부터는 누가 기도하라고 하지 않아도 혼자서 내 처소, 그 골방에서 매일 기도했다. 그렇게 1년 넘게 그 교회를 신분증 검사 한번 없이 무사히 다닐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누님은 “일본에 다른 좋은 직장을 얻게 돼 돌아가게 됐다”며 내게 미화 3000달러가 담긴 봉투를 건넸다. 박사학위를 위해 7년을 공부했고 이제 거의 마무리되는 시점에 돌아간다니 이해가 되질 않았다. 누님은 그저 “하나님이 길을 열어주시고 인도하실 것이니 믿음과 소망을 잃지 말라”고만 했다. 이게 그와 나눈 마지막 말이다.

나중에서야 누님이 본인의 학위보다 나를 돕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해 본인의 학비와 전 재산을 내게 주고 학업을 포기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나는 할 말을 잃었다. 세상에 어떻게 그런 사람이 있을까. 누님으로 인해 난 예수님을 만나게 됐다. 하나님은 살아계신 분이라고 그렇게 간절히 기도했던 그분, 주님께로 날 인도하기 위해 몸소 희생했고, 그것을 더없는 기쁨으로 보람으로 여겼던 누님. 그로 인해 하나님의 사랑과 붙드심을 믿게 됐다. ‘하나님, 나처럼 아무짝에도 쓸모없고 자기 목숨 하나 부지하지 못해 떠돌아다녀도 사랑하십니까. 하나님, 저도 예수님을 사랑하기 원합니다.’

정리=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