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가 21일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공세에 답하고 있다. 장대호는 하루 전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고양=최현규 기자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으로 처음 얼굴을 드러낸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38)가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 반성하지 않고 유족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장대호는 21일 오후 경기도 고양경찰서에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경찰의 보강조사를 위해 경찰서에 들어선 그는 범행 동기를 묻는 질문에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이다.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고 말해 수사관계자와 취재진을 경악케 했다.

반성하고 있느냐고 묻자 장대호는 “유치장에서 생각해 봤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며 “반성하지 않고 있고 유족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했다.

엽기에 가까운 발언에 호송을 맡은 수사진이 말을 막으려 하자 “잠깐만 잠깐만, 왜 말을 못하게 하느냐”고 화를 내기도 했다. 또 “훼손한 시신은 모두 같은 장소에 내다버렸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장대호는 “고려시대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 수염을 태웠는데 이를 기억하고 있다가 아들을 죽인 사건”이라는 등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말을 하기도 했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모텔에서 투숙객 A씨(32)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토막 낸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지난 18일 구속됐다.

수사망이 좁혀오자 자수한 그는 경찰조사에서 “피해자가 시비를 걸며 반말을 계속하면서 숙박비 4만원조차 주지 않아서 살해했다”고 범행동기를 털어놨다. 자수과정에서는 장대호가 찾아간 서울경찰청이 “자수하려면 가까운 경찰서로 가보라”고 해 자칫 흉악범을 놓칠 뻔했다는 질책을 받기도 했다.

장대호는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피해자) 또 죽는다”는 막말을 쏟아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